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2.01(목)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 동해안 산불 이재민 위해 집짓기 동참

기사입력 : 2022-06-17 10:16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6일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왼쪽에서 여섯 번째)과 임직원들이 충청남도 천안시 목천읍에 위치한 해비타트 건축 현장에서 ‘씨티 임직원 희망의 집짓기’ 봉사활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한국씨티은행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유명순닫기유명순기사 모아보기 한국씨티은행 은행장과 임직원들이 충청남도 천안시 목천읍에서 동해안 산불 이재민을 위한 ‘씨티 임직원 희망의 집짓기’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17일 한국씨티은행에 따르면 유명순 은행장과 약 30명의 임직원은 동해안 지역에서 산불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해 16일과 23일 2회에 걸쳐 목조주택 3채 제작에 참여한다.

이번 모듈형 목조주택은 주택 인허가에 준한 주택으로 지역자치단체와 협의를 통해 동해안 지역 산불 피해 복구가 시급한 가정을 중심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이날 유명순 은행장은 한국해비타트(이사장 윤형주)에 후원금 1억원도 함께 전달했다.

앞서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1998년부터 매년 집짓기 사업 후원과 함께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집짓기 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지금까지 약 1750여명의 한국씨티은행 임직원과 가족들이 총 38가구의 집을 건축해 저소득층 가정의 주거안정을 도왔다.

유명순 은행장은 “동해안 지역 산불 피해 주민 지원을 위한 씨티 임직원들의 희망의 집짓기 활동을 통해 갑작스럽게 생활의 터전을 잃어버린 분들이 조속히 안정을 찾고 일상으로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관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