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9.26(월)

CJ제일제당 vs 동원F&B 냉장햄 ‘한판’

기사입력 : 2022-06-13 00:00

캠핑족 늘면서 냉장햄 시장도 큰폭 성장
잇단 신제품 브랜드 마케팅戰 치열할듯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CJ제일제당 육공육 더블에이징 후랑크. 사진제공 = CJ제일제당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국내 냉장햄 시장에 전운이 감돌고 있다. CJ제일제당과 동원F&B가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냉장햄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잇달아 새로운 브랜드를 선보이고 있다.

최근 CJ제일제당(대표이사 최은석닫기최은석기사 모아보기)은 프리미엄 육가공 전문 브랜드 ‘육공육(六工肉)’을 론칭하고 ‘육공육 더블에이징(Double-aging) 후랑크’ 신제품을 선보였다. 이 브랜드는 6가지 육가공 기술에 현대적 취향을 담은 델리미트라는 의미를 담았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제품에는 해외나 외식에서 경험했던 수제햄의 정통성을 살리며 한국인이 선호하는 풍미, 육즙, 식감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동원F&B(대표이사 김재옥)는 지난 3월 냉장햄 부문 중 하나인 직화햄 ‘그릴리(Grilly)’를 론칭했다. 브랜드 ‘그릴리’는 ‘그릴(grill)’이라는 영어 단어와 알파벳 y(why) 합성어로 ‘그릴에 구운 직화햄이 맛있는 이유’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동원F&B는 그릴리를 사각햄은 물론 닭가슴살, 베이컨 등 일상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냉장햄 제품으로 라인업을 확장해 운영할 계획이다.

두 회사가 모두 냉장햄 시장에 집중하는 것은 늘어난 캠핑 수요로 관련 시장이 커졌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 2018년 2조 6000억원에 불과했던 국내 캠핑 시장은 지난해 4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는 캠핑 산업이 매년 30% 이상 성장함에 따라 관련 시장 성장세도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동원에프앤비 그릴리 주요 제품. 사진제공=동원에프앤비
캠핑 시장 성장에 맞춰 냉장햄 시장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20년 국내 냉장햄 시장 규모는 약 7800억원 정도인 것으로 추정된다.

한 식품업계 관계자는 “야외에서 삼겹살을 굽거나 바베큐를 먹을 때 후랑크 등을 같이 먹는 사람들이 많은 게 사실”이라며 “캠핑 시장 성장세가 냉장햄 시장 성장에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이어 “수제햄, 유럽식 햄 등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새로운 시장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J제일제당은 수제 스타일의 ‘델리미트’ 카테고리를 집중 공략하고 있다. 지난해 이 카테고리는 매출 약 1000억원대를 기록했다. 성장률도 매해 두 자릿수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델리미트 후랑크는 현재까지 압도적 1위 제품이 아직 없고 소비자들도 구매하기 어려운 특성이 있다”며 “시장 성장과 트렌드를 주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동원F&B도 냉장햄 시장에서 전의를 불사르고 있다. 동원F&B는 ‘그릴리’를 연내 약 500억원 규모 브랜드로 성장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냉장햄은 밥 반찬 뿐 아니라 간식이나 안주 등으로 용도가 확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신제품과 마케팅 활동으로 ‘그릴리’ 브랜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나선혜 기자기사 더보기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