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3.05(화)

8명 중 1명은 부부… CJ대한통운, 부부·가족 택배기사 매년 늘어

기사입력 : 2022-05-19 10:5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전체 택배기사 2만여명 중 부부 14%, 2780명…2018년 比 54.4%↑
가족 택배기사는 4098명…전체의 20%

CJ대한통운 부부 택배기사 최숙자씨(왼쪽) 오봉택씨.이미지 확대보기
CJ대한통운 부부 택배기사 최숙자씨(왼쪽) 오봉택씨.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CJ대한통운 택배기사 14% 부부다.

오는 21 '부부의날'을 맞이해 CJ대한통운(대표이사 강신호) 택배기사 가족관계를 조사한 결과 1390(2780)부부가 함께 일한다고 19 밝혔다. 전체 택배기사 2만여명 14% 수준이다.

CJ대한통운에 따르면 함께 일하는 부부 택배기사는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18 1800명에 비해 54.4%, 작년 2692명보다도 3.3% 늘었다.

가족 택배기사도 늘어나고 있다. 실제 자녀, 형제자매, 친척 가족과 함께 일하고 있는 택배기사도 4098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비대면 배송 정착…택배기사 처우 개선돼
CJ대한통운은 같은 이유를 코로나19 비대면 배송이 정착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이커머스 수요 증가로 택배기사 중요성이 부각되고 택배기사 처우가 좋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비대면 배송이 정착하면서 상자당 배송시간이 줄고 수입이 높아져 자연스럽게 택배기사가 배우자와 함께 일하는 경우가 늘었다. 물량이 늘어 같은 집에 2~3개씩 배송하는 중복배송이 많아지고 밀집도가 높아지면서 여성들의 진입장벽도 낮아진 것도 원인이다.

최근 자동화시설 분류 인력 도입으로 택배 작업환경이 나아지고 있는 것도 부부 택배기사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파악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택배업에 대한 인식이 바뀌고 근무환경이 좋아지면서 부부 택배기사를 포함한 가족 택배기사가 계속 늘고 있다" 전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나선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