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7.02(토)

NH투자증권, '해외주식 권리정보 조회 서비스' 오픈

기사입력 : 2022-02-25 13:25

글로벌 데이터기업 IHS마킷과 협약해 정보 시차 차단 등 투자자 불편함 최소화
거래정지·상장폐지 등 민감한 정보 제공으로 거래 편의성 위한 서비스 발굴 노력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NH투자증권
[한국금융신문 심예린 기자] NH투자증권(대표이사 정영채닫기정영채기사 모아보기)이 해외주식 거래고객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글로벌 IB수준의 ‘해외주식 권리정보 조회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25일 밝혔다.

해당서비스 오픈으로 고객 계좌에 담긴 해외주식의 배당, 액면분할과 같은 기본정보는 물론 거래정지, 상장 폐지 등 민감한 정보도 빠르게 제공한다.

국내에서 제공되고 있는 해외주식 권리정보는 국가마다 절차가 다르고 병합·분할 등의 예정날짜가 변동하는 경우가 많아 고객들이 불편함을 호소해 왔다. 해외주식 권리확정은 한국예탁원을 거쳐 고객계좌에 반영되기까지는 현지보다 2~3일 더 소요된다. 하지만 최근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주식 거래가 늘어나며 현지와 같은 수준의 권리 정보에 대한 요구가 더욱 증가하고 있다.

NH투자증권은 업계 최초로 글로벌 금융∙산업 정보제공 기업 IHS마킷(NYSE: INFO)과 업무제휴를 통해 글로벌 현지 증권사 수준의 검증된 권리정보를 시의적절하고 정확하게 고객에게 제공한다. NH투자증권 고객 보유종목 수는 현재 약 11000여개로 종목마다 권리처리건수가 연간 10만여건이 넘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번 서비스로 고객만족도를 상당히 개선할 수 있다.

IHS마킷은 현재 글로벌 투자은행, 자산운용사, 헤지펀드 등 전 세계 유수 금융기관에 동일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IHS마킷은 170여 국가에 있는 300만 이상 기업의 권리정보를 매일 검증하며, 이 서비스를 통해 NH투자증권 고객에게 해외 권리정보를 정확하고 일목요연하게 제공할 예정이다.

제이디 싱(JD Singh) IHS마킷 권리정보 본부장은 “누락된 권리정보나 부정확한 데이터에 기반한 투자결정은 운영 및 재정적 리스크를 가져올 뿐만 아니라, 해당 금융기관의 평판에도 막대한 영향을 미치게 된다”라며, “권리정보는 갈수록 점점 더 복잡해지고 공시 빈도 또한 증가하면서 위험 수준 역시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승아 NH투자증권 상품솔루션본부 상무는 “해외주식 거래고객이 급증함에 따라 시의적절하고 정확한 해외권리 정보제공이 무엇보다 우선돼야 한다고 생각해 해당 서비스를 오픈하게 됐다”며 “당사 해외주식 고객에게 해외주식 권리정보 조회 서비스처럼 글로벌 투자은행 수준의 서비스를 계속 제공하고, 앞으로도 투자자들의 거래 편의성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 발굴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심예린 기자 yr0403@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심예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