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5.20(금)

SK네트웍스, 전기차 충전기 '에버온' 2대 주주로…국내 완속충전 1위 도전

기사입력 : 2022-01-20 08:55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SK네트웍스(대표 박상규)는 20일 전기차 완속충전 사업자 '에버온'에 100억원 규모를 투자해 2대 주주로 등극한다고 밝혔다.

에버온은 전국 1만여개 공용 충전 네트워크를 보유한 국내 3대 전기차 완속 충전기 운영 업체 중 하나다. 공용주택과 같이 완속 충전에 적합한 입지와 카 셰어링 솔루션 등을 활용한 자체 관제 시스템을 기반으로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에버온은 이번 투자금 등을 통해 2023년까지 충전 인프라를 2만5000대 이상으로 늘려 충전기 네트웍 기준 업계 1위 사업자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호정 SK네트웍스 신성장추진본부장(왼쪽)이 유동수 에버온 사장. 제공=SK네트웍스.


SK네트웍스는 미래 산업 성장성 및 ESG 경영 방침과 함께 회사의 주력 사업 중 하나인 모빌리티 사업의 진화를 본격화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기차 확대와 함께 충전 인프라 확보가 중요한 과제다. 정부는 민간 기관과 협력해 2025년까지 50만기 완속 충전기 설치를 추진 중이다. 이 과정에서 SK네트웍스는 에버온의 역할에 주목해 투자를 결정했다. 국내 전기차 충전시설 확대에 동참해 탄소배출량 감축에 기여함으로써 ESG 경영 성과를 창출하겠다는 전략이다.

회사가 보유한 모빌리티 사업간 시너지도 고려했다. SK네트웍스는 SK렌터카, 스피드메이트, 카티니(브랜드명 타이어픽) 등 사업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20여만대에 이르는 전체 차량을 2030년까지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을 추진 중인 SK렌터카와 시너지가 기대된다.

이호정 SK네트웍스 신성장추진본부장은 “금번 투자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사업 추진을 가속화하고, 에버온 투자 성과뿐만 아니라 당사 및 자회사 사업 시너지를 기대한다”며 “나아가 글로벌 성장 영역 확보 및 투자 역량을 강화해 사업형 투자회사로서 지속 가능한 경영 기반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