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7.04(월)

기아, 반도체 수급난에 10월 판매량 19% 줄어

기사입력 : 2021-11-01 18:49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기아는 올해 10월 글로벌 시장에서 작년 같은달 보다 18.9% 감소한 21만772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발표했다.

기아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로 인한 생산 차질 및 공급 제약 발생으로 글로벌 판매량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기아 스포티지.


기아는 지난달 내수 시장에서 21.2% 감소한 3만7837대를 판매했다.

지난달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로 5363대가 판매됐다. 이를 포함한 SUV 판매량은 총 2만811대다.

승용 모델은 K8 4181대, 레이 3399대, K5 1936대, K3 1526대 등 총 1만3197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3가 3515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3829대가 팔렸다.

해외 시장은 18.4% 감소한 18만35대를 기록했다.

차종별로 스포티지가 2만5916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다.

기아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이지만 빠른 출고가 가능한 모델을 우선 생산하는 등 생산 일정 조정을 통해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EV6와 K8, 5세대 스포티지 등 최근 출시된 경쟁력 있는 신형 차량을 앞세워 판매 모멘텀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