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1.19(수)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자사주 5000주 매입…“완전 민영화 지원”

기사입력 : 2021-09-13 16:19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자사주(우리금융지주 주식)를 추가 매입하면서 성공적인 완전 민영화를 위해 기업가치를 높이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우리금융은 손 회장이 자사주 5000주를 장내 매입해 총 9만8127주의 우리금융지주 주식을 보유하게 됐다고 13일 밝혔다. 주당 취득단가는 1만970원으로 5485만원 상당이다.

손 회장은 지난 9일 예금보험공사의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 공고 직후 자사주를 매입했다. 이번 매각과정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성공적인 완전 민영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 하반기에도 호실적을 시현해 펀더멘털(기초체력)을 한층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예보는 우리금융 잔여지분 15.13% 중 최대 10%를 경쟁 입찰 방식으로 매각한다. 다음달 8일 투자의향서(LOI) 접수를 마감 후 11월 중 낙찰자를 선정해 연내 매각절차를 마칠 예정이다.

매각이 완료되면 예보 보유지분은 5.13%로 떨어져 민간 주주가 최대주주로 올라서게 된다. 예보는 최대주주 지위를 상실하면서 우리금융지주·우리은행 비상임이사를 더는 선임하지 않게 된다. 실질적인 민영화가 이뤄지는 셈이다.

우리금융이 민영화되는 것은 20년 만이다. 우리금융은 지난 2001년 은행 구조조정 과정에서 공적자금이 투입되면서 지금까지 예보가 최대주주였다.

금융권에선 우리금융이 완전 민영화되면 적극적인 인수합병(M&A)과 신사업 발굴 등 성장 전략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증권·보험사 인수 등 비은행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추진력이 붙을 전망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희망수량경쟁입찰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지분 매각이 성공할 경우 시장의 수급 안정과 우리금융 완전 민영화 달성으로 기업가치 상승의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음달 하순 3분기 실적발표를 예정하고 있으며 하반기에도 호실적이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주주친화정책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2018년 3월 우리은행장 취임 이후 자사주를 꾸준히 매입해왔다. 지난달 3일에도 자사주 5000주를 장내 매수한 바 있다. 이번 매입까지 총 15차례 걸쳐 자사주를 매입하며 기업가치 제고 의지를 드러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