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21(금)

[쉬운 우리말 쓰기] ‘고수부지’가 일본식 한자어?

기사입력 : 2021-08-30 00:00

(최종수정 2021-10-25 15: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쉬운 우리말 쓰기] ‘고수부지’가 일본식 한자어?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허과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 이하 국어원)은 조국의 광복을 맞은 달인 8월을 기해 아직도 우리 생활 속에 남아있는 일본어와 일본어식 한자어, 표현 등을 정화하자고 제안했다.

광복을 맞은 지도 76년이 지난 지금, 과거보다 일본어 사용 빈도는 줄었지만, 아직도 직업별로는 남용되거나, 일본어식 한자어를 무심코 사용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고수부지(둔치), 망년회(송년회), 가불(선지급), 고참(선임) 등은 일상생활에서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는 용어들이다.

특히 직장에서 작성된 문서나 공문을 보면 아직도 일본어식 한자어를 쉽게 발견 할 수 있다.

익일(다음 날), 잔고(잔액), 거래선(거래처), 계리하다(회계처리하다), 구좌번호(계좌번호), 시건장치(잠금장치), 시말서(경위서), 행선지(목적지) 등은 바꿔 써야 할 일본어식 한자어들이다.

무심코 사용하는 표현 중에는 일본어 투 표현도 많이 남아있다.

‘~에 관하여’, ‘~에 대하여’는 일본어 투 표현을 그대로 답습한 것이므로 되도록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법률개정에 관하여는~’ ‘관하여’를 생략하고 ‘법률개정은’으로 하면 된다.

이와 유사한 일본어 투 표현으로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하지 아니하는 한’ 등이 있는데,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경우가 아니면’ 등으로 쓰면 된다.

그 외에 외래어를 우리말로 대체 선정한 용어도 있다.

인공지능이나 감지기 등의 첨단 장비를 활용해 편의를 제공하는 ‘캄테크’는 ‘자동편의 기술’로 대체했고, ‘포지티브 규제’는 ‘최소 허용 규제’로 쓰도록 했다.

최근 커피전문점에서 1회용 컵 대신 제공하면서 유명해진 ‘리유저블 컵’은 ‘다회용 컵’으로 쓰도록 했고, 정보의 비대칭으로 소비자가 기피하는 ‘레몬마켓’은 ‘정보 불균형 시장’으로 쓰기를 권했다.

※ 한국금융신문은 국어문화원연합회와 ‘쉬운 우리말 쓰기’ 운동을 함께 합니다.

허과현 기자 hk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허과현 기자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