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12.07(화)

[금융사 2021 상반기 실적] DB손보, 순익 4256억원 전년比 21.8%↑...손해율 개선 기인

기사입력 : 2021-08-12 17:19

코로나19로 차보험 손해율 하락
손해율 개선으로 영업이익 증가
2분기 사업비 절감 노력도 기인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DB손해보험 2021 상반기 요약 손익계산서/자료 제공= DB손해보험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DB손해보험이 2021 상반기 우수한 성적표를 받았다. 자동차보험·장기보험·일반보험 손해율 개선으로 영업이익이 증가하고 2분기에 사업비를 절감한 덕분이다.

12일 DB손해보험 실적 공시에 따르면, DB손해보험은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 425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3494억원) 대비 21.8%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원수보험료는 7조432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조3871억원) 보다 7.7% 늘었다.

보험사 수익은 크게 보험영업과 자산운용으로 나뉘는데, 보험사는 본업인 보험영업에서 거둬들인 보험료로 자산을 굴려 수익을 낸다. 올 상반기 DB손해보험은 보험영업에서 적자 폭이 크게 축소됐다. 상반기 보험영업 적자는 1028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2301억원 손실과 견줘 55.3% 개선됐다.

덕분에 상반기 총영업이익은 586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684억원) 보다 25.3% 올랐다. 매출액은 7조4329억원으로 전년 동기(6조9039억원) 대비 7.7% 상승했다.

영업이익 증가 배경엔 자동차보험, 일반보험, 장기보험 손해율 개선이 자리매김하고 있다.

2분기 누계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78.2%로 전년 동기(83.2%) 보다 5%포인트(p) 감소하며 안정권에 들어 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자 자동차 사고 역시 줄어 지급할 보험금 규모가 감소해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된 것이다. 손해율은 보험사가 고객에게 거둬 들인 보험료 대비 지급한 보험금을 뜻한다. 통상적으로 업계 자동차보험 적정 손해율은 78%~80%다.

일반보험 손해율도 좋아졌다. 2분기 누계 일반보험 손해율은 60.8%로 전년 동기(69.6%) 대비 8.8%포인트(p) 개선됐다.

2분기 누계 장기보험 손해율은 84.6%로 지난해 같은 기간(84.8%) 보다 0.2% 하락했다.

DB손보의 사업비 관리 노력도 호실적에 반영됐다. 보험사의 경우 손해율에 사업비율(순사업비/보유보험료)을 더한 합산비율을 보험영업 흑자와 적자 판단 기준으로 보는데, DB손해보험은 2분기에 사업비율을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0.8%p 줄여 19.6%를 기록했다. 다이렉트 채널을 확대해 사업비를 절감한 것으로 풀이된다. DB손보의 올 상반기 보험영업 합산비율은 손해율 81.2%와 사업비율 20.3%를 합친 101.5%로, 전년 동기 손해율 83.5%와 사업비율 20.2%를 더한 103.7% 보다 2.2%p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강화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의 일시적으로 개선되고 장기 및 일반보험 손해율도 개선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라며 "사업비 절감 노력에 따른 2분기 사업비율 개선 등으로 우수한 실적을 달성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반기에는 태풍 등의 계절적 요인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으로 자동차, 장기보험 손해율이 증가할것으로 예상돼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임유진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보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