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4.15(월)

삼성생명, 보험료 부담·가입 기준 완화한 '삼성 행복종신보험' 출시

기사입력 : 2021-08-09 11:59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보험기간별 보장 이원화…보험료 부담 하락
표준체 대상 확대...가입 가능 고객 범위 확장
연금선지급 제도…노후 생활자금 확보 가능

삼성생명이 보험기간별 보장 이원화로 보험료와 가입기준을 완화한 삼성 행복종신보험을 11일 출시한다. 이는 연금선지급 제도를 활용해 노후 생활자금도 확보할 수 있다./사진= 삼성생명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생명이 보험기간별 보장 이원화로 보험료와 가입기준을 완화한 삼성 행복종신보험을 11일 출시한다. 이는 연금선지급 제도를 활용해 노후 생활자금도 확보할 수 있다./사진= 삼성생명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삼성생명은 11일부터 보험료 부담과 가입 문턱을 낮춘 '삼성 행복종신보험'을 판매한다고 9일 밝혔다.

이 상품은 주보험의 보험기간별 보장을 이원화해 초기 질병사망에 대한 보장을 줄인 대신 보험료 부담을 낮췄다. 제1보험기간(8년 이내) 중 재해로 사망하면 주계약 가입금액 100%를 받게 되고, 질병으로 사망하면 주계약 ‘가입금액의 20%에 더해 기납입보험료의 80%’를 받는다. 제2보험기간(8년 이후)에 사망하게 되면 재해∙질병 상관없이 모두 주계약 가입금액의 100%를 받을 수 있다.

초기 질병사망 보장을 축소함으로써 표준체 대상을 확대해 가입할 수 있는 고객의 범위도 넓어졌다. 확정금리를 적용해 적립금 운용에 대한 안정성이 높아졌고, 가입금액 7000만원 이상인 경우 8년간 보험료를 완납하면 주계약 납입보험료의 100%를 해지환급급으로 보장한다.

노후에 생활자금이 필요하다면 연금선지급 제도를 활용할 수 있다. 보험료 납입기간(납입기간이 10년 미만인 경우 10년)이 지난 후 1회에 한해 보험가입금액의 90% 내에서 신청할 수 있다. 5년~20년 내에서 연단위로 선택 가능하다.

보험을 오래 유지하는 고객을 위한 ‘유지보너스’ 혜택도 있다. 보험료 납입이 끝나는 시점에, 주계약 기본보험료(총 납입보험료 중 특약보험료 제외)의 최소 1%부터 최대 9%까지를 적립금에 더해준다.

가입 나이는 만 15세부터 최대 55세까지며, 보험기간은 종신, 납입기간은 8/10/15/18년납으로 선택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삼성 행복종신보험'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비대면이 선호되는 가운데, 확정금리를 적용해 고객이 쉽게 이해할 수 있고, 표준체 대상을 확대해 재설계 및 재방문을 최소화했다”라며 “가입 초기의 질병사망 보장 축소로 보험료 부담을 완화해 조기 사망 보장 니즈가 낮은 2030세대에게도 제안 가능하도록 설계한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임유진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보험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