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9.23(목)

[쉬운 우리말, 쉬운 금융] 금융도 ‘테크’ 시대…쉬운 우리말 용어로 더 친숙하게!

기사입력 : 2021-07-04 20:29

(최종수정 2021-07-07 14:3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WM국 김민정 기자] 기술의 발전은 금융투자 패턴에 급격한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최근 2~3년간 IT 기술을 기반으로 한 투자 플랫폼이 급부상했기 때문이다.

이제 전통적인 금융 산업은 핀테크•빅테크 등의 성장으로 업종간 경계가 허물어졌고, 미래금융을 향한 중대한 변곡점에 서 있다.

하지만 투자자들의 입장에선 금융이 여전히 어려운 것이 사실. 특히 IT 용어와 접목한 신조어들이 등장하면서 많은 이들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그중에서도 최근 가장 많이 사용되는 ‘핀테크’, ‘빅테크’, ‘테크핀’을 조금 더 쉬운 우리말로 알아보자.

▶핀테크(fintech)


핀테크는 ‘금융(financial)’과 ‘기술(technique)’의 합성어로, 정보기술(IT)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형태의 ‘금융 기술’을 말한다. 금융회사가 주체가 되기 때문에 높은 신뢰도와 금융에 대한 노하우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핀테크는 2010년대 중반 이후로 많은 관심을 끌고 있고, 우리의 일상 생활에도 깊숙이 들어와 있다. 실제로 우리나라에서는 최근 ‘카카오뱅크’,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등의 핀테크 기술이 과거의 금융거래 시스템을 넘어서 새로운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여전히 핀테크가 무엇이냐 묻는 질문에는 쉽게 입이 떨어지지 않는 게 일반적이다. 이에 핀테크는 순 우리말 ‘금융 기술’로 바꿔 사용해도 좋을 듯하다.

▶빅테크(big tech)

빅테크는 우리말로 ‘대형 정보기술(IT) 기업’을 뜻하는 말이다. 국내 금융 산업에서 네이버와 카카오 등 온라인 플랫폼 제공 기업으로 금융시장에 진출한 업체를 지칭하는 말로 쓰인다.

최근에는 엄청난 양의 정보를 가진 ‘대형 정보기술 기업’들이, 이 정보를 통해 그동안 금융시장을 꽉 잡고 있었던 ‘대형은행’의 영역에 진입하고 있는데, 이들은 점차 송금과 결제뿐 아니라 자산관리, 보험 판매까지 영역을 넓혀나가고 있다.

▶테크핀(techfin)

테크핀(techfin)은 ‘기술(technology)’과 ‘금융(finance)’의 합성어다. 금융회사가 주도하는 IT 서비스가 핀테크라면, 테크핀은 우리 말로 ‘IT 기업 기반 금융 서비스’를 말한다.

이 용어는 지난 2016년 알리바바그룹 창업자인 마윈 회장이 가장 먼저 사용한 신조어로 알려져 있는데, 핀테크와는 반대로 기술력이 있는 IT 기업이 금융을 혁신한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 IT 기업이 주도하는 만큼 기술적인 면이 조금 더 강조된 표현이라 보면 된다.

예를 들어 최근 어디를 가더라도 QR코드로 체크인이나 방명록을 작성해야 하는데, 네이버 앱을 설치하고 인증을 한번만 받으면 언제든 편리하게 체크인이 가능해졌으며, 네이버페이나 카카오페이처럼 간편하게 온라인 구매를 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 역시 테크핀 울타리에 있다고 보면 된다.

이처럼 테크핀은 이용자 데이터를 방대하고 다양한 상태에서 시작한다는 점,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등 데이터 분석 역량 및 자체 정보기술(IT)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점이 기존 핀테크와의 차별화로 꼽힌다.

※ 본 기사는 한국금융신문에서 발행하는 '재테크 전문 매거진<웰스매니지먼트 7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김민정 기자 minj@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