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1.17(월)

신한금융투자,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플랫폼 ‘R대리’ 구축

기사입력 : 2021-05-17 09:4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사옥./ 자료=신한금융투자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전사적인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플랫폼 ‘R대리’를 구축했다고 17일 밝혔다.

RPA는 사람이 수행하던 반복적인 업무를 자동화하는 소프트웨어 기술이다.

신한금융투자 임직원은 RPA플랫폼을 통해 누구나 자신의 업무와 관련된 RPA개발을 상시 요청할 수 있다. 또한 자동화 개발부터 운영현황까지 라이프사이클(Life Cycle)을 한 번에 관리할 수 있게 됐다.

더불어 대시보드를 통해 RPA를 도입한 부서별, 직원별 업무 절감시간과 절감비용을 확인할 수 있고 사내 RPA 우수사례를 공유할 수 있어 더욱 효율적인 신규 제안이 가능하다.

R대리는 사람과 로봇이 협업해 디지털 워커(Worker)를 전사적으로 확산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사내공모를 통해 플랫폼 이름으로 채택됐다.

신한금융투자는 앞서 증권업계 내 RPA를 선제적으로 도입해 백 오피스는 물론 업무 전반에 걸쳐 120건의 업무자동화를 구현했다. 이를 통해 5만시간 이상을 절감했다.

대표적으로 지난 4월 자금세탁방지 업무와 관련한 의심거래보고 업무 중 금융사기 항목을 자동화했다. 연간 약 170여건이 발생하고 건당 30분이 소요되던 금융사기 의심거래 모니터링 및 보고서 작성 업무를 RPA를 통해 자동화한 것이다.

신한금융투자는 향후 챗봇, 인공지능(AI) 기반 문자인식 솔루션 등 새로운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RPA 적용 가능한 업무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유해은 신한금융투자 업무혁신부장은 “RPA플랫폼으로 사람과 로봇의 소통을 통해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지능형 디지털 업무 환경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승빈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