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10.28(목)

금감원, 김근익 수석부원장 대행체제로 임시 전환

기사입력 : 2021-05-10 09:51

윤석헌, 후임 없이 임기만료…새 인사, 경제라인 정비 영향권 예상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금융감독원 여의도 본원 / 사진= 한국금융신문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후임 없이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원장의 임기가 만료되면서 금융감독원은 김근익닫기김근익기사 모아보기 수석부원장의 원장 직무대행 체제로 임시 운영된다.

10일 금융감독당국에 따르면, 윤석헌 전 원장은 지난 7일 여의도 금감원 본원에서 이임식을 하고 3년 임기를 마무리했다. 3년 임기를 모두 채운 금감원장은 윤증현·김종창 전 원장에 이어 윤석헌 원장이 세 번째다.

임기 만료에도 후임 원장 인선이 확정되지 않은 금감원은 김근익 수석부원장 대행 체제로 전환했다.

금융위원회의 설치 등에 관한 법률 제30조는 '원장이 부득이한 사유로 직무를 수행할 수 없을 때에는 금감원의 정관으로 정하는 순서에 따라 부원장이 원장의 직무를 대행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제 차기 금감원장에 누가 선임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안팎에서는 금감원장 인사가 경제라인 정비와 맞물려 돌아갈 것으로 관측하고 있어서 일단 대행체제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후임 원장 하마평으로는 다수 인사가 거론되고 있으나, 유력 후보는 안갯속이다. 민간 출신이 확정됐다면 이미 후임 인선이 마무리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있어서, 관료 출신의 새 금감원장 선임 가능성을 내다보는 전망도 있다.

금감원장은 금융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금융위원장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