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7.04(월)

윤석헌 금감원장 "ESG, 중요한 감독목표…기후금융 적극 반영"

기사입력 : 2021-04-02 17:23

재무금융 3개 학회 정책심포지엄 축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 사진제공= 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이 2일 "환경·사회·지배구조(ESG)가 금감원 입장에서도 중요한 감독목표 중 하나"라고 밝혔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한국재무관리학회·한국재무학회·한국파생상품학회 등 3개 학회 주최로 열린 'ESG 생태계의 현황과 과제' 정책 심포지엄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윤 원장은 "과거 많은 기업이 ESG를 불요불급한 것으로 치부한 결과 많은 사회문제가 발생했다"며 "다행히 최근 많은 국가와 기관이 ESG에 주목하고 있으며 국내 기업과 금융회사들도 ESG 경영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짚었다.

그는 "ESG는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필수불가결한 요소"라며 "금감원 입장에서도 중요한 감독목표"라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환경과 관련해 '2050 탄소중립'과 '그린뉴딜' 등 범정부적 노력에 발맞춰 감독업무에 기후금융을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라며 "정밀한 기후리스크 측정을 위한 분석체계를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금감원 내 기후금융 전담조직(지속가능금융팀)을 신설한 점도 언급했다.

그는 "사회적 양극화가 심화되는 가운데 사회적 기업은 지속가능한 경제의 훌륭한 기반이 될 수 있다"며 "사회적 기업에 대한 금융권의 원활한 자금공급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배구조와 관련해서 그는 "금융위원회와 함께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기관투자자의 책임투자 기반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제시했다.

윤 원장은 "올해 중 스튜어드십 코드의 성과를 평가해 부족한 부분을 개정해 나갈 것"이라며 "내년부터 기업지배구조보고서의 발행대상을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