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4.12(월)

LG전자, 올레드 대중화 앞당긴다…역대 최다 2021년형 올레드 TV 출시

기사입력 : 2021-03-01 21:10

총 6개 시리즈 18개 모델 순차 출시
올레드 4S 기반으로 영화·게임·스포츠 즐기기에 최적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021년형 LG 올레드 TV. 사진=LG전자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LG전자가 2021년형 LG 올레드 TV를 본격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는 올해 역대 최고, 최대, 최다 라인업을 선보인다. 올레드 에보(evo)를 필두로 지난해보다 6개 늘어난 18개 모델을 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주요 시장에 순차 출시한다. 특히 70인치 이상 초대형은 한국 출시모델 기준 7개에서 11개로 늘었다.

LG 올레드 갤러리 TV로 불리는 G시리즈(모델명: 77·65·55G1)는 차세대 올레드 패널을 탑재한 ‘올레드 에보(evo)’다. LG전자는 성능과 디자인 모두 올레드 제품의 정점이라고 설명했다. G시리즈는 이달 말부터 모델별로 순차 출시된다.

가장 먼저 출시되는 C시리즈(모델명: 83·77·65·55·48C1)는 CES 2021 최고 TV로 선정된 제품이다. LG전자는 고객 수요가 가장 많은 65형과 55형 제품을 먼저 내놓고, 나머지 모델도 순차 출시한다. 또한 올레드 TV 가운데 가장 큰 83형을 추가한다.

LG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C시리즈로 선보인 세계 최초 48형 올레드 TV가 세컨드 TV나 게이밍 TV를 찾는 프리미엄 고객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며 “83형 제품으로는 올레드 화질로 홈 시네마를 즐기려는 수요를 공략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B시리즈(모델명: 77·65·55B1)와 A시리즈(77·65·55·48A1)를 통해 올레드 대세화를 앞당긴다. 프리미엄 화질을 원하는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힐 예정이다.

이외에도 LG전자는 ▲세계 최초 8K(7,680x4,320)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 등으로 자발광 TV 시장을 선도해 나간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CES 최고 TV에 선정된 LG 올레드 TV(모델명: C1) 라인업. 사진=LG전자
2021년형 LG 올레드 TV는(R·Z·G·C시리즈)는 독자 인공지능(AI) 화질 및 음질을 제공하는 엔진 알파9 4세대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업스케일링은 기본이고, 시청장면에 맞춘 최적의 화질을 제공한다.

LG전자는 4S(Sharp, Speedy, Smooth, Slim)를 기반으로 영화, 게이밍, 스포츠 등 콘텐츠를 즐기기에도 최적의 TV라고 평가했다. 특히 올레드만의 장점인 1ms 응답속도는 고사양 게임도 화면의 끊김없이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LG TV의 SW플랫폼 웹OS도 6.0으로 진화했다. 취향 맞춤형 콘텐츠 추천 기능이 강화됐으며, TV 사용정보나 날씨 등 생활정보도 간편하게 보여준다.

2021년형 LG 올레드 TV의 국내 출하가는 65형 제품 기준 ▲G시리즈 460만원, ▲C시리즈 410만 원, ▲B시리즈 380만원이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올레드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기반으로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궁극적으로는 올레드 팬덤을 조성하며 올레드 대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올레드 TV에 이어 ▲독자 고색재현 기술 ‘퀀텀닷 나노셀 컬러 테크놀로지’와 미니LED를 적용한 LG QNED 미니LED ▲LG 나노셀 TV 등 프리미엄 LCD TV도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