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24(목)

[금융사 2020 실적] DB손보, 순익 5022억원…전년比 34.7% ↑

기사입력 : 2021-02-19 18:17

손해율 관리로 합산비율 2.5%p 개선
자동차·일반보험 시장점유율 확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DB손해보험 경영실적(요약). / 사진 = DB손해보험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DB손해보험이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과 사업비 효율화 전략에 힘입어 호실적을 거뒀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우량채널과 수익성 중심으로 영업을 확대하면서 자동차·일반보험에서 시장점유율(M/S)을 확대했다.

19일 DB손해보험은 기업 설명회를 열고 지난해 결산실적을 발표했다.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5022억원으로 2019년 3727억원에 비해 1295억원(34.7%) 증가했다. 같은 기간 원수보험료는 14조699억원으로 1조429억원(8.0%), 영업이익은 6834억원으로 1710억원(43.2%) 늘었다.

지난해 DB손해보험의 보험영업손익은 2019년(8564억원 손실) 보다 2660억원 개선된 5904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보험영업손익이 개선된 데는 자동차보험 손해율 하락 영향이 컸다. 2019년 누계 91.6%에 육박했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지난해 누계 84.4%로 7.2%p 개선됐다. 보험료 인상 효과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사고가 줄어들고 병원 이용이 줄어들면서 지급보험금 규모가 줄어든 것이다.

보험료 인상 효과로 자동차보험 원수보험료도 16.0% 성장했다. DB손해보험은 지난해 TCM(텔레마케팅과 사이버마케팅)채널을 중심으로 자동차보험 영업을 확대해 국내 자동차보험 시장 점유율을 2019년(20.0%)에서 20.8%로 확대했다. TCM채널 시장점유율은 2016년 18.6%에서 지속적으로 확대돼 지난해 21.5%를 기록했다.

코로나19와 손해율 관리 노력으로 장기보험 손해율 역시 0.7%p 개선됐다. 장기보험 월납환산 신계약보험료 역시 크게 늘었다. 상해·운전자·질병 등 장기보장성 중심의 성장으로 월평균 신계약보험료는 113억원으로 전년 대비 50억원 가량 늘었다.

사업비 효율화 노력도 빛났다. DB손해보험은 자동차보험, 일반보험에서 각각 1.1%p, 0.6%p 사업비율이 하락해 전체 보험영업 사업비율이 0.1%p 개선됐다. 내실 다지기에 집중하고, 다이렉트 채널을 확대한 효과가 나타나 사업비가 줄어든 것이다.

지난해 투자영업이익은 1조2738억원으로 전년(1조3687억원) 보다 950억원 가량 줄었다. 원수보험료 성장으로 지난해 말 DB손보는 전년 대비 5.3% 늘어난 38조9360억원의 자산을 운용했는데, 채권(43.0%), 대출(30.7%), 해외(19.0%), 주식(3.6%) 등 포트폴리오를 구성했다. 저금리 장기화 여파에도 해외와 대출 부문에서 각각 6.0%, 3.9%의 양호한 수익률을 냈으나, 채권 수익률이 하락하면서 전체 운용자산이익률은 전년 대비 0.50%p 하락한 3.41%을 기록했다.

지난해 DB손보는 삼성화재에 이어 보험업계 2번째로 보유고객 1000만명을 돌파했다. DB손해보험 고객 수는 지난 2010년 500만명, 2016년 800만명에 이어 12월 1000만명을 달성했다. DB손보는 고객의 니즈에 부합한 상품 포트폴리오 다양화와 고객 만족도 향상 등으로 성장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구상이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유정화 기자기사 더보기

보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