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12.07(화)

정부·현대차그룹, 중소 車부품사 전기·수소차 전환 지원한다…2000억 펀드 조성

기사입력 : 2021-02-04 16:4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정부와 금융기관과 함께 내연기관차 부품사의 친환경 부품 사업 전환을 돕는다.

현대차그룹, 정부기관, 금융계, 정책형 펀드운용기관 등이 4일 서울 강동구 현대 EV 스테이션에서 '미래차·산업디지털분야 산업-금융 뉴딜 투자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성윤모닫기성윤모기사 모아보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은성수닫기은성수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회 위원장,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한국산업은행 회장, 성기홍 한국성장금융 대표, 정양호 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장, 석영철 산업기술진흥원(KIAT)장, 김정태닫기김정태기사 모아보기 하나금융지주 회장, 조용병닫기조용병기사 모아보기 신한금융지주 회장, 윤종원닫기윤종원기사 모아보기 기업은행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이 참석했다.

해당 기관·기업·은행은 올해 안으로 2000억원 규모의 '미래차 투자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여기에 300억원을 투자한다. KEIT(300억원), KIAT(200억원), 기업은행(100억원), 정책형 뉴딜펀드 모펀드(500억원)도 참여한다. 나머지 600억원은 기타 민간자금을 통해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성윤모 산업부 장관이 현대차관계자로부터 초고속 전기차 충전기 설명을 듣고 있다(왼쪽)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전기차 충전을 체험하고 있다. 서울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 사진=현대차그룹.


펀드는 총 1500억원의 기업투자펀드 2개와 500억원 규모 인프라투자펀드로 나뉜다. 기업펀드는 내연기관차 부품에서 친환경 미래차 부품사로 전환하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에 투자된다. 인프라펀드는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수소 충전소 등 미래차 인프라에 투입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오늘 투자협약은 산업과 금융, 기업간 연대와 협력한다는 점에서 의미 있다"며 "대기업(현대차그룹)이 업종내 혁신기업에 적극 투자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정책형 뉴딜펀드의 신속한 결성과 투자성과 창출에 본격적으로 힘을 쏟아야 한다"며 "이번 협약이 적재적소에 자금이 원활히 흘러가도록 하는 나침반이 되고, 산업계 금융계 전반에 뉴딜투자 물결을 일으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내연기관 부품사들이 무공해차, 자율주행차 부품을 준비할 수 있는 발판이 되고, 충전 인프라 확대에 기여해 고객들이 전국 어디서나 편리하게 전기차·수소차를 충전할 수 있길 기대한다"면서 "중소 부품사의 미래차 전환을 돕는 활동을 지속해 선순환형 동반성장을 이룰 것"이라고 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