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2.25(목)

이마트, 세제 리필 자판기 확대…2월까지 6곳에 추가 설치

기사입력 : 2021-01-27 08:1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 이마트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이마트는 오는 28일 왕십리점을 시작으로 2월까지 ‘에코 리필 스테이션’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설치 지점은 이마트(왕십리·은평·죽전·영등포점) 트레이더스 2개점(수원·송림점)이다. 이로써 지난해 9월 시범 운영을 시작한 이마트 성수점, 트레이더스 안성점을 포함해 총 8개 이마트·트레이더스에서 ‘에코 리필 스테이션’을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에코 리필 스테이션’은 이마트·슈가버블·환경부·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협업해 국내 대형마트 최초로 선보인 ‘세탁세제·섬유유연제 리필 자판기’다. 전용 리필용기만 있으면 친환경 세제 및 섬유유연제를 충전해 구매할 수 있어 일상에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환경보호에 쉽게 동참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대상 상품은 친환경 세제 전문기업 ‘슈가버블’의 ‘내츄럴 버블 세탁세제’와 ‘스노우코튼 섬유유연제’이며 충전 가격은 본품 대비 35~39% 할인된 세탁세제(3L) 4500원, 섬유유연제(3L) 3600원이다.

재사용이 가능한 리필용기는 재활용 플라스틱 원료를 60% 이상 사용해 제작했으며 5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마트에 따르면 현재 ‘에코 리필 스테이션’ 이용 고객은 월평균 1000명을 웃돈다. 특히 플라스틱 피로도가 높은 주부고객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으며 고객이 직접 제작한 리뷰 콘텐츠도 SNS에서 활발히 생성되고 있다.

이마트는 친환경 행보를 올해 더욱 넓혀 샴푸와 바디워시 등도 친환경 포장재에 충전해 사용할 수 있는 리필 매장을 이마트 내에 선보이고자 추진 중이다.

박형 이마트 세제 바이어는 “시범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고객이 ‘에코 리필 스테이션’에 관심을 갖고 이용해주셨다”며 “2월까지 이를 8개점으로 확대해 더 많은 고객과 접촉할 것이고 이마트는 환경 개선을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유선희 기자기사 더보기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