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4.14(수)

“삼성물산, ESG 강화 프리미엄 기대...목표가 20만원”- 신한금융투자

기사입력 : 2021-01-18 09:19

(최종수정 2021-01-18 09:39)

"ESG경영이 점진적으로 기업가치에 반영될 것으로 기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삼성물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삼성물산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강화에 따른 주가 프리미엄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18일 김수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물산이 올해 지배구조 안정화와 ESG 프리미엄을 통해 기업가치를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삼성물산의 목표주가를 기존 대비 30.7% 상향한 20만원으로 제시했다.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그룹의 지배주주 승계 관련된 노이즈는 마무리 국면에 있다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상속에 대한 명확한 방향성이 아직 나온 것은 없다”라면서도 “다만 모든 시나리오 하에서의 지배구조 상 삼성물산의 위치는 상당히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대주주의 상속세 재원 마련 과정에서 주주 배당과 기업 가치 제고와 관련이 있다”라며 “특히 지난해 대국민 사과에서 장기적인 기업 가치 제고 목적을 공식화한 만큼 삼성물산의 비관련·비효율적 사업에 대한 구조조정을 통해 기업 가치를 제고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ESG 강화에 따른 주가 프리미엄 또한 기대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김 연구원은 “삼성물산은 석탄화력 발전 관련 모든 신규 투자와 사업을 중단한다”라며 “기존 사업은 강릉 안인화력발전과 베트남 화력 발전 수주 이후 단계적으로 철수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풍력·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 사업 확장과 더불어 투자도 늘릴 계획”이라며 “환경 분야에도 적극적으로 투자를 확대하는 등 ESG 경영이 점진적으로 기업가치에 반영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삼성전자·생명의 주가가 최근 크게 상승했고 삼성바이오로직스를 포함한 관계사 지분 가치가 52조3000억원에 육박함에도 불구하고 삼성물산의 시가 총액은 28조7000억원에 불과하다”며 “보유지분 가치와 건설 부문의 실적 상향으로 목표가를 상향 조정한다”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승빈 기자기사 더보기

채권·외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