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0.20(화)

현대해상 "최근 3년간 고속도로 휴게소 사고 10% 늘어"

기사입력 : 2020-09-29 13:22

사고 피해 규모 일반 주차장 사고 3.5배
휴게소 진입 시 감속 못해 사고 발생 높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휴게소 이동구간별 사고현황, / 사진 =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발생하는 사고가 최근 3년간 10% 증가 추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특히 사고 피해 규모는 일반 주차장 사고 대비 3.5배 더 높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29일 '추석 연휴 고속도로 휴게소 안전대책 연구' 결과로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연구는 2017~2019년 추석 연휴 기간에 발생한 현대해상 사고데이터 15만3287건과 추석 연휴에 4시간 이상 운전 경험이 있는 300명의 설문조사를 반영했다.

휴게소 사고는 휴게소 진입로와 광장 진입부 등 휴게소로 들어올 때의 사고가 전체사고의 절반 수준(49.4%)이며 사고피해 규모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고속도로 본선에서 휴게소로 진입 시 주행속도(평균 75.7km/h)를 충분히 감속하지 못하고, 주차공간과 다른 차량의 움직임을 동시에 살피는 행위가 사고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휴게소 주차구역 구조상 후진출차 하는 경우가 많아 입차(주차 in)시 보다 출차(주차 out)시 사고 발생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휴게소 주차구역의 구조상 일반적인 주차장과 달리 주로 후진 출차(차량을 앞으로 주차하고 뒤로 빼기)하기 때문에 후진 중 주위 상황을 제대로 살피지 못해 사고 발생위험이 더 큰 것으로 분석됐다.

추석 연휴에는 새벽 시간대(0시~5시)의 사고 발생률이 10.2%로 평일(5.4%) 대비 1.9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휴게소 사고의 피해 규모는 통행방식이 유사한 일반 주차장 사고와 비교했을 때 3.5배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소가 30~50대 운전자 300명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올해 추석 연휴는 코로나19로 인한 우려로 41.5%가 귀성을 포기하고, 혼자 내려갈 계획인 운전자도 17%로 나타났다. 평소에는 추석 연휴 고속도로 운행 중 휴게소를 평균 2번 이용하는 비율이 48%로 가장 높았으나, 이번 연휴에는 ‘이용 시간과 이용 횟수를 줄인다’가 4명 중 1명꼴이고, ‘사람이 덜 분비는 휴게소를 이용한다’가 절반 수준으로 응답했다.

이어 휴게소의 안전 체감점수는 71점으로 분석됐으며, 추석 연휴 운전자들이 가장 위험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졸음운전(57%)으로 나타났고, 응답자 중 55%가 졸음운전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수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고속도로 휴게소 진입부는 주차공간 검색과 다른 차량 움직임을 살피는 것을 동시에 수행해야하기 때문에 진입하면서 차량속도를 충분히 줄여야 한다”며 “주차한 차량을 뺄 때는 비상 점멸등을 켜서 주변 차량이나 보행자에게 내 차량의 움직임을 알려 줘야 한다”고 말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유정화 기자기사 더보기

보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