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0.31(토)

현대건설-신한금융그룹 GIB부문, 개발연계 실물자산 발굴 및 투자확대 협력

기사입력 : 2020-08-12 11:43

개발 가능한 우량자산 선제적 투자 및 개발사업 공동 추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현대건설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현대건설(대표이사 박동욱닫기박동욱기사 모아보기)은 12일(수),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닫기조용병기사 모아보기) GIB(Group & Global Investment Banking Group)사업부문과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타워에서 ‘공동투자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날 협약식에는 현대건설 개발사업실장 장재훈 전무와 신한금융그룹 GIB사업부문 정운진 부문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부동산 실물자산분야 공동투자 확대에 협력하며, 개발 연계형 우량자산에 대한 선제적 매입 및 운영, 향후 추가 개발사업을 공동 투자할 새로운 협력관계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업무협약은 현대건설과 신한금융그룹 간의 역할 및 협력방안 등 정립을 통한 공동투자 방안을 주된 내용으로 하며, 양사는 향후 도심 내 노후자산을 매입하여 일정기간 운영 후 개발을 통해 기존 자산의 부가가치를 증대시키는 개발연계형 실물자산투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장재훈 전무는 “이번 업무협약은 현대건설이 시공뿐 아니라 향후 실물자산투자를 통한 개발 및 운영 영역으로 더욱 확대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양사는 국내 건설 및 금융 업계의 선도업체로서 다양한 사업을 수행해온 만큼, 서로의 강점을 기반으로 실물자산투자로 인한 시너지 창출이 지속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금융그룹 정운진 부문장은 "이번 협약이 시사하는 바는 국내 최고의 건설명가인 현대건설과 IB (투자은행) 역량이 결집된 신한금융그룹 GIB 사업부문이 만나 실물자산투자와 개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데 있다"라며 "양사의 협업은 일류지향 고유역량에 기반한 우량 투자자산 공동발굴과 추가적 부가가치를 증대시키는 협업 플랫폼의 선도적 모델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신성장 사업의 일환으로 투자개발사업 활성화를 추진하기 위한 재무적 투자자(FI)와의 협업을 적극 모색하고 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장호성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