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9.29(화)

“SK, SK텔레콤 분할 등 지배구조 개편 가능성 기대”- KB증권

기사입력 : 2020-08-06 09:0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KB증권은 SK에 대해 지배구조 개편 가능성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분석했다.

6일 정동익 KB증권 연구원은 SK가 자회사 SK텔레콤의 분할을 통해 현재 손자회사인 SK하이닉스를 자회사로 재편할 가능성에 관심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전일 SK의 주가는 장 중 고점기준 5.0%, 종가기준 4.8%의 상승세를 시현해 이틀째 강세를 이어갔다.

정 연구원은 “한달 이상의 장기 주가조정에 따른 가격메리트 부각과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등 계열사 주가강세 등이 주가상승의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판단한다”라고 말했다.

최근 SK의 주가는 SK바이오팜 상장 이후 약 한 달 동안 26.8% 하락해 같은 기간 6.9% 상승한 코스피지수보다 33.7%포인트 밑돌았다.

정 연구원은 “SK바이오팜 상장에 따른 모멘텀 소멸로 인해 주가 조정을 받았다”라며 “상장 이후 SK바이오팜의 시가총액이 시장예상치를 크게 상회했음에도 불구하고 재료노출과 차익매물 출회, SK바이오팜으로의 수급이동, 예상보다 낮았던 구주매출 비중 등으로 SK의 주가는 약세가 이어졌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SK바이오팜 상장이라는 과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함에 따라 SK팜테코나 SK실트론, SK E&S 등의 상장을 추진하거나 검토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라며 “중장기적으로는 SK바이오팜의 지분 추가매각도 검토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마련된 재원은 재투자 및 주주환원에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K텔레콤 분할 등 지배구조 개편 가능성에도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연구원은 “자회사 SK텔레콤의 분할을 통해 현재 손자회사인 SK하이닉스를 자회사로 재편할 가능성에도 관심이 필요하다”라며 “그동안 시장참여자들은 SK하이닉스를 자회사화하는 것을 SK그룹 지배구조 완성을 위한 중장기 과제로 여겨왔는 데, 상법개정 움직임 등과 맞물려 그 속도가 빨라질 수도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정치권에서는 기업의 분할 시 자사주의 활용을 제한하려는 논의가 활발하다”라며 “각각 25.7%와 9.4%의 자사주를 보유 중인 SK와 SK텔레콤의 입장에서는 의사결정을 계속 미루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승빈 기자기사 더보기

채권·외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