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8.04(화)

LG전자,예상보다 선방한 실적… 2분기 영업이익 4931억원

기사입력 : 2020-07-07 16:28

(최종수정 2020-07-07 16:41)

가전 부문 실적 개선으로 코로나 여파에도 ‘선방’
상반기 전체 매출 27조5618억원, 영업이익 11조5835억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LG전자 2분기 잠정실적/자료=LG전자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LG전자가 주력 사업인 가전 부문 실적 개선으로 코로나19 속에서도 5000억원에 육박하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예상보다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LG전자는 20202분기 493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4.4%, 전 분기 대비 54.8% 감소한 수치다. 매출액은 12834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9%, 전 분기 대비 12.9% 감소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지만, 코로나19 확산에 의한 세계 경제 위기를 감안하면 선방한 실적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상반기 전체로는 매출액 27조5618억원, 영업이익 11조5835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잠정 실적은 증권사에서 추정했던 4000억원대 수준을 웃도는 성적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LG전자의 2분기 매출 컨센서스(시장 추정치) 13조1243억원, 영업이익 컨센선스는 4009억원으로 추정했다. 매출은 4500억원 줄었으나 영업이익은 약 900억원가량 증가한 것이다.

이날 사업별 구체적인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LG전자의 주력인 가전(H&A) 부문이 예상보다 성장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 4월까지 코로나19가 글로벌 확산세를 보이면서 해외 생산 공장 셧다운(폐쇄), 주요 판매국인 미국과 유럽 등의 이동 제한으로 크게 부진했다.

그러나 5월과 6월 코로나19가 국내에서 안정세를 찾으면서 점차 회복세를 보였고, 각국 정부의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면서 가전 부문(H&A) 수요가 증가하면서 실적 감소 폭이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인한 IT세트 수요 감소에 대한 우려가 컸지만, 2분기 중반 이후 유통망 개장, 각국 재난지원금 지급, 소비 심리 최악 탈피 등으로 수요가 일부 회복됐다”라고 평가했다.

노근창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건조기, 스타일러, 공기청정기, 식기세척기 등 신생활가전의 매출 신장세가 이어지면서 가전사업(H&A)의 수익성은 코로나19 충격을 극복한 것”으로 분석했다.

잠정실적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의거한 예상치다. 연결기준 순이익 및 사업본부별 실적은 7월 말 예정된 실적설명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LG전자 2020년도 2분기 잠정 실적/자료=LG전자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