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7.10(금)

삼성전자 장중 5만4000원 돌파...'반도체 수요회복 기대감'

기사입력 : 2020-06-03 12:15

(최종수정 2020-06-03 13:57)

3월 이후 석달 만에 5만4000원 넘어서...8거래일 연속 상승세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삼성전자 주가가 석 달 만에 5만4000원대를 돌파하며 강세다.

3일 오후 12시 17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5.06% 오른 5만4000원에 거래 중이다. 8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장중 한때 5만45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삼성전자가 5만4000원대를 넘어선 건 지난 3월 10일(5만4600원) 이후 3개월여 만이다.

삼성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 3월 4만2000원대까지 추락했다가 이후 5만원선 안팎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최근 삼성전자 반등은 반도체 수요 회복 기대감에 힘입어 투자심리가 개선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미국 반도체업체 마이크론테크놀로지는 지난달 28일 실적보고에서 올 3분기 매출전망을 기존 46억~52억달러에서 52억~54억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재택근무 증가로 데이터센터 수요가 급증했고 전자상거래 업체의 서버칩 수요와 노트북 메모리칩 판매도 늘어난 덕분이다.

이수빈 대신증권 연구원은 “재택근무, 화상회의, 온라인 강의 등으로 데이터 트래픽이 증가, 인터넷 기업들이 클라우드 사용량을 확장하고 있다”며 “클라우드 사업자의 서버 투자가 증가할 전망이며 데이터 연산처리를 위한 CPU, GPU, 고용량 서버 D램, 엔터프라이즈 SSD 출하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김선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하반기 모바일 수요는 경기 정상화, 계절성 반영, 신제품 출시 및 마케팅 비용집행에 기반해 회복세로 전환될 전망”이라며 “모바일 수요 둔화를 빌미로 서버 고객들의 판가 인상 저항 발생 중이나 메모리 선두업체의 생산증가 제한 및 재고소진 추이, 후발주자의 판가 인상 의지 감안 시 메모리 판가는 2020년 4분기~2021년 1분기 단기 소폭 조정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채권·외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