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7.11(토)

[김태훈 레이니스트(뱅크샐러드)대표] ‘오픈 뱅킹’ 금융산업 체질 개선의 시작

기사입력 : 2019-12-16 00:00

핀테크 협업 통해 금융서비스 융합시장 개척
금융권 경쟁 촉진과 금융소비자 만족도 제고

center
▲사진: 김태훈 레이니스트(뱅크샐러드)대표
‘오픈뱅킹(Open Banking)’이라는 단어로 금융권이 들썩이고 있다. 일부 사람들 금융업계에 입성하고 여의도 생활 30년간 이처럼 산업이 크게 변화했던 적은 없었다고 입을 모은다.

오픈뱅킹은 은행이 API라는 기술 방식을 통해 핀테크 등의 제3사업자와 데이터를 주고받거나 송금이 가능할 수 있도록 은행 인프라를 제공하는 것이 골자다.

이미 영국에서는 2016년부터 오픈뱅킹 전담기구를 설치해 금융상품 정보 공개부터 순차적으로 시행했고, 일본도 2017년에 은행법을 전면 개정해 은행 결제망에 참여하는 환경을 만들었다.

이처럼 오픈 뱅킹 정책이 해외 각국에서 전면 도입되는 이유는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서 금융 서비스 혁신을 가속화하고 이를 통해 디지털 금융 산업의 데이터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이다.

개방된 금융 데이터를 활용해 소비자 금융 서비스들을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들이 출현하고, 은행결제망 중심의 새로운 결제 서비스도 가능해진다.

개인 중심의 금융 서비스가 나올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개방형 혁신 인프라인 셈이다.

또한 오픈뱅킹을 통해 지금까지 금융상품의 제조와 판매를 집중했던 금융사들이 핀테크 기업과 협업을 통한 혁신으로 기존의 데이터 서비스 융합 시장을 개척하고, 새로운 산업 진출이 가능하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실제로 미국의 씨티그룹(Citigroup)은 개발자용 API 포털을 개설해 핀테크 기업과의 공존을 선택해 성공적인 사례로 손꼽힌다.

핀테크 사업자들이 개발한 서비스에 씨티그룹 서비스를 손쉽게 연결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 제공함으로써 보험 가입 시 고객의 정보를 자동으로 연동해 상품 가입의 시간을 단축하거나, 씨티카드의 포인트를 통해 결제를 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축하는 등 다양한 고객 편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혁신적인 금융사로 다시 한 번 이름을 높였다.

우리나라 역시 올해 말을 기점으로 오픈 뱅킹 시행에 돌입한다.

10월에는 우선 금융결제원이 갖추어 둔 공동 결제망을 활용하는 형태로 시범사업이 시작됐으며, 시중 은행들이 사용을 개시한 후에는 12월 18일부터 금융결제원의 승인을 받은 핀테크 업체들도 API 활용이 가능하게 된다.

데이터 국가로의 전환을 빠르게 추진하고자 하는 정부와 글로벌 금융 트렌드를 정확하게 간파하여 혁신정책을 도입한 금융당국 노력의 결실인 셈이다. 앞으로 조금씩 달라질 금융 산업이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하지만 오픈뱅킹의 빠른 도입으로 금융의 경쟁이 촉진되고 소비자가 많은 이득을 보게 되겠지만 오픈 뱅킹은 초과 경쟁에 그쳐서는 안 되고 금융업 전체의 데이터 체질과 경쟁력 강화로 이어져야 한다.

이를 위해서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보호법) 개정안’의 국회통과와 마이데이터 정책 활성화가 필연적이다.

더 당부하자면, 오픈뱅킹의 권리가 금융 기관들의 호혜성으로 시작되는 것이 아니라 금융 정보의 주체인 개인의 것이 되고, 응당 이러한 권리에 기반해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서비스 생태계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필자는 법적으로 개인 정보가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는 장치를 갖춘 상태에서 소비자를 위해 개인의 데이터가 활용되는 선순환 생태계가 만들어진다면 앞으로 국가가 꿈꾸는 데이터 활성화가 가속화될 수 있을 것이라 믿기 때문이다.

김태훈 레이니스트(뱅크샐러드)대표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오피니언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