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27(금)

메리츠화재, 보장비율과 가입연령 대폭 확대한 펫보험 출시

기사입력 : 2022-07-25 10:27

80%·만10세까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메리츠화재는 국내 최초 장기 반려동물 실손의료비보험인 펫퍼민트의 보장비율과 가입연령을 기존 대비 확대한 신상품2종 '(무)펫퍼민트Puppy&Home보험', '(무)펫퍼민트Cat&Home보험'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사진=메리츠화재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메리츠화재(부회장 김용범닫기김용범기사 모아보기)가 보장비율과 가입연령을 대폭 확대한 펫보험을 출시했다.

메리츠화재는 국내 최초 장기 반려동물 실손의료비보험인 펫퍼민트의 보장비율과 가입연령을 기존 대비 확대한 신상품2종 '(무)펫퍼민트Puppy&Home보험', '(무)펫퍼민트Cat&Home보험'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상품은 업계 최초로 반려동물의 의료비 보장비율을 기존 최대70%에서 80%까지 확대하는 동시에 가입연령도 기존 생후 3개월~만8세에서 만10세까지로 늘렸다.

기존 상품과 동일하게3년 단위 갱신을 통해 최대 만 20세까지 보장함으로써 보험료 인상과 인수거절에 대한 부담을 최소화했다.

고객은 반려동물의 상황에 맞게 만8세까지 가입 가능한 고급형(80%)과 기본형(70%), 만10세까지 가입 가능한 실속형(50%) 중 선택 가입할 수 있다.

기존 상품의 보장이 부족하다고 느껴 가입을 꺼렸던 고객은 보장비율이 높은 고급형(80%)을, 반려동물의 나이가 많아 가입이 불가능했다면 실속형(50%)을 고려해볼 수 있다

국내 거주 반려견과 반려묘는 등록여부와 상관없이 가입 가능하며,추가로 올해 2월부터 고양이 동물등록 시범사업이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 점을 반영해 기존 반려견에만 적용하던 동물등록번호 고지 시 보험료 2% 할인 혜택을 반려묘까지 확대 적용했다.

또한 업계 최초로 펫보험에 화재 손해에 대한 특약을 탑재했다.

반려동물이 전선을 물어뜯거나 전기레인지에 올라 화재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는 점을반영해 주택화재손해와 화재배상책임 담보를 추가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메리츠화재가 펫보험의 리딩 컴퍼니인만큼 건강한 반려동물 문화형성에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전하경 기자기사 더보기

보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