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11.26(금)

자회사 GA 키우는 보험사…판 커지는 GA 시장

기사입력 : 2021-10-06 06:00

하나금융파인드 하반기 영업 개시
푸본현대생명 10월 GA채널 부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 하나금융파인드 홈페이지 갈무리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보험사들이 자회사 GA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자회사 GA에 증자를 하고 지역 거점을 확대하는 등 중소형 보험사들이 영업 채널 다각화에 나서고 있는 모양새다.

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푸본현대생명은 10월부터 그동안 중단했던 GA채널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푸본현대생명 관계자는 "그동안 신상품이 나오지 않아 GA 쪽 영업을 중단했다가 다시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라며 "판매는 중단했어도 기존 계약은 유지되고 있어서 10월부터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GA업계 관계자는 "푸본현대생명 관련 담당 임원이 GA에 지속적으로 연락하고 있다"라며 "조만간 영업을 개시할 것으로 보이며 이는 신상품을 낸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하나손해보험 자회사 GA 하나금융파인드도 본격적으로 영업을 개시했다. 기존 하나금융파트너라는 이름을 하나금융파인드로 변경하고 설계사 영입 등에 돌입했다. 하나금융파인드는 설계사 중심 대면영업과 플랫폼을 통한 비대면 영업을 함께 병행한다. 하나금융파인드 플랫폼은 내년 4월 출시 예정이다.

메트라이프생명도 최근 자회사 GA 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에 150억원 규모 증자를 단행했다.

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는 납입된 투자금으로 대고객서비스와 설계사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디지털 역량 강화, 그리고 우수 설계사 육성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변화하는 영업환경에 대한 대응으로 고객관리를 위한 플랫폼과 모바일 영업지원시스템을 개발하고, IT 보안강화 등 금융당국 규제 준수를 위한 전산인프라의 확충과 고도화도 추진한다. 우수 설계사의 유치 및 정착을 위한 MDRT프로그램 및 신입 설계사 육성 프로그램에도 지속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ABL생명도 올해 자회사 GA ABA금융서비스 지원을 확대했다.

ABL생명은 ABA금융서비스에 지난 6월 49억원을 추가로 증자했다. 디지털 플랫폼 구축 등을 지원하기 위해 증자가 진행됐다는 설명이다.

설계사 영업 지원도 강화했다. 지난 9월 ABA금융서비스는 '모바일 영업지원시스템'을 고도화했다. 비대면 영업 활성화와 심화되는 시장 경쟁에서 앞서가기 위해 기존 시스템에 인슈어테크를 접목하고 플랫폼을 고도화해 ‘실손보험 빠른청구 서비스’ 기능과 함께 회계사, 변호사, 손해사정인 등 전문가를 실시간으로 연결해 주는 ‘전문가 컨설팅 서비스’를 추가했다.

이처럼 중소형 보험사들이 자회사 GA에 공들이고 있는건 대형 보험사와의 판매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다. 대형사 대비 다이렉트 채널, 전속 설계사로는 규모의 경제에서 이기기 어려운 상황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중소형 보험사 입장에서 영업 채널에서 경쟁력을 가지려면 GA 채널을 확대할 수 밖에 없다"라며 "전속 설계사로는 대형사와 경쟁하기 어려워 GA에 투자하는게 현실적"이라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전하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보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