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9.23(목)

부채비율과 재정건전성 혼란으로 브라질 채권 매력 낮아...ESG 평가는 신흥국내 중상위 수준

기사입력 : 2021-03-29 08:44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NH투자증권은 29일 "브라질은 금리 인상에도 높은 부채비율과 재정건전성을 둘러싼 혼란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브라질 채권 매력은 여전히 낮다"고 밝혔다.

신환종 연구원은 "브라질은 3월 17일 통화정책회의(Copom)에 참여한 전원이 만장일치로 인상에 합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브라질이 본격적인 금리 인상 사이클에 진입했으며, Ÿ5월 회의에서도 추가로 75bp 인상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ESG 측면에서의 브라질은 신흥국 내 중상위 수준이라고 소개했다.

신 연구원은 "Moody’s는 브라질의 ESG 등급을 CIS-3(Moderately Negative)로 평가하고 있으며 신흥국내 중상위 수준"이라며 "Ÿ중간 정도의 환경 및 사회적 위험 노출과 중간 수준의 제도화를 반영해 다소 부정적인 평가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Ÿ높은 소득 불평등으로 인해 사회적 위험과 환경 위험에 대한 노출은 다소 부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환경 위험 측면에서 브라질은 다소 부정적인 E-3로 평가됐다. Ÿ브라질 산업들의 높은 탄소 전환 리스크가 크게 반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Ÿ브라질의 풍부한 천연 자원과 대규모 토지, 높은 경제 다각화가 균형을 이루고 있다고 평가됐다.

사회적 위험에 대한 노출은 다소 부정적인 S-3로 평가 받았다. Ÿ2억을 상회하는 인구 규모와 대규모 사회 안전망은 높은 평가를 받고 있지만 높은 소득 불평등 격차와 기본 서비스 제공이 부족한것이 단점으로 지적된다. Ÿ

신 연구원은 "브라질은 경기 침체가 장기화돼 생활 수준이 악화될 때 마다 사회적 혼란이 불거질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정부안정성 측면에서 브라질은 예산관리와 투명성의 약화로 다소 부정적인 G-2로 평가를 받았다.

신 연구원은 "Ÿ브라질의 제도적 조치, 사법부의 효율성과 투명한 통화 정책 운영이 장점이지만, 효율적인 정책 운영과 부패 통제, 특히 정부 재정 건전성 등의 예산관리와 투명성 이슈가 상대적으로 취약하다"고 밝혔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장태민 기사 더보기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