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8.11(화)

김윤 삼양그룹 회장 "디지털 혁신에 생존 달렸다"

기사입력 : 2020-07-06 16:02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김윤 삼양그룹 회장. / 사진 = 삼양홀딩스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김윤(사진) 삼양그룹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하기 위해 ‘사업구조 고도화’와 ‘디지털 혁신’을 하반기 전략으로 삼았다.

김윤 삼양그룹 회장은 6일 오전 성남 판교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진행된 '2020 삼양그룹 조회'에서 예측 중심에서 대응 중심으로의 체질 개선을 주문했다.

삼양그룹은 매년 상반기 실적 집계 후 상반기 실적과 하반기 전략을 김윤 회장이 직접 설명하며 직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지기 위해 조회를 연다. 올해 조회는 코로나19로 발생한 위기와 변화를 짚어보고 미래 전략을 공유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아울러 행사도 온택트 방식으로 개최하고 국내외 전 사업장으로 생중계 됐다. 임직원 약 60여명은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김 회장과 질의 응답을 주고 받았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김윤 삼양그룹 회장이 6일 오전 성남 판교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뉴노멀 시대, 경영의 대전환' 을 주제로 조회를 열고 '사업 구조 고도화'와 '디지털 역량'을 임직원들에게 강조하고 있다. / 사진 = 삼양그룹
김 회장은 이날 '뉴노멀 시대, 경영의 대전환'을 주제로 '사업구조 고도화'와 '디지털 혁신'을 강조했다. 그는 평소 '기존 사업의 안정적 성장과 경쟁력 강화'와 함께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스페셜티(고기능성) 제품 사업 육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해 왔다. 김 회장은 "현재 추진 중인 디지털 혁신 프로젝트에 삼양의 미래 생존이 달렸다"고 했다. 현재 삼양그룹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업무를 처리하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생산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ERP 재구축,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기술 확산 등 디지털 혁신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조회에서도 기존 과제의 성공적 추진과 함께 온택트 영업, 새로운 사업 기회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주문했다. 김 회장은 "불확실성의 시대를 맞아 사업구조 고도화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며 스페셜티 제품 개발을 위한 융복합 기술 발굴에 더욱 매진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어려운 위기 상황 속에서도 모든 임직원의 노력으로 안전한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며 위기가 완전히 사라지기 전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말자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유선희 기자기사 더보기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