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8.13(목)

쿠팡, 확진자 나온 부천 신선물류센터 오는 2일 재가동

기사입력 : 2020-07-01 14:54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쿠팡맨이 고객에게 로켓배송 상품을 배송하기 직전에 상품을 살균소독하고 있다. / 사진 = 쿠팡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지난 5월 25일부터 한 달 넘게 폐쇄됐던 쿠팡 부천 신선물류센터가 오는 2일부터 재가동한다.

쿠팡은 "부천 신선물류센터의 안전이 확인됨에 따라 재가동을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쿠팡은 부천 신선물류센터를 한 달 이상 운영을 중단하고 보건당국과 협의해 정밀방역을 진행했으며, 보관 중이던 243톤 규모의 상품을 전량 폐기 처분했다. 이후 보건 당국이 추가로 환경 검체 검사를 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아 안전을 재확인했다.

쿠팡은 그동안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사업장 방역수칙을 강화해왔다. 물류센터 통근버스를 증차해 직원 간 거리두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고, 대규모로 코로나19 안전감시단을 채용해 거리두기 및 정기적인 체온 체크, 마스크 및 장갑 착용 등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통근버스 및 출퇴근 시 QR코드로 체크해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 시 신속하게 동선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운영 중이다.

쿠팡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로 자가격리된 직원들에게 재택근무 혹은 휴업수당을 통해 급여를 계속 지급했다"며 "정부의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일용직 근무자들에게 1인당 100만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유선희 기자기사 더보기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