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2.28(금)

2019년 연간 GDP 2.0% 성장…4분기 전기 대비 1.2%↑(상보2)

기사입력 : 2020-01-22 08:3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우리나라 경제가 지난해 2.0% 성장했다. 정부가 제시한 성장률 목표치를 달성했지만 10년 만에 최저수준으로 내려앉았다. 잠재성장률(한은 추산 2.5∼2.6%)에도 크게 미달했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4/4분기 및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보다 1.2%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2.2% 늘었다.

이에 따라 작년 연간으로는 전년 대비 2.0% 성장률을 기록했다. 정부의 지난해 연간 경제성장률 목표이자 한국은행이 제시한 전망치인 2.0%에 부합한 수준이다. 다만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0.8%) 이후 1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국내 경제성장률은 작년 1분기 –0.4%로 역성장한 뒤 2분기 기저효과로 1.0% 반등했지만 3분기 다시 0.4%로 둔화했다. 그러나 4분기 성장률이 건설투자 증가와 정부 재정집행 효과에 힘입어 기대 이상의 성적을 내면서 연간 2.0% 성장에 턱걸이했다.

지난해 경제 부진은 민간소비와 설비투자 등 민간 경제가 침체에 빠진 탓이다.

연간 성장률을 지출 항목별로 보면 민간소비는 1.9% 성장해 2013년(1.7%) 이후 6년 만에 가장 낮은 성장세를 보였다. 설비투자는 8.1% 감소해 2009년(8.1%) 이후 최저였다. 건설투자도 3.3% 감소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반도체 업황 둔화 등이 겹치면서 수출도 1.5% 성장에 그쳤다. 2015년(0.2%) 이후 가장 저조한 성적이다. 반면 정부소비는 6.5% 증가해 2009년(6.7%) 이후 10년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연간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반도체 가격 하락 등에 따른 교역조건 악화로 전년 대비 0.4% 감소했다.

4분기 성장률은 2017년 3분기(1.5%) 이후 2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민간소비(전기 대비 0.7% 성장), 건설투자(6.3%), 설비투자(1.5%)가 개선되면서 수출(-0.1%) 둔화를 만회한 영향이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재정집행률을 높인 점도 4분기 성장을 견인했다. 4분기 정부소비는 2.6% 늘었다. 부문별 성장기여도는 정부가 1.0%포인트인 반면 민간은 0.2%포인트에 그쳤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채권·외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