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11.15(금)

기아자동차, 5년째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수리지원

기사입력 : 2019-10-15 08:53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기아자동차가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정비지원을 시작한 지 5년째를 맞이했다.

기아차는 지난 14일 서울 구로구 서비스사업부 사옥에서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정비지원 사업인 ‘케이-모빌리티 케어’ 2019년 사업결과 보고회를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한국기아오토큐사업자연합회 김영진 회장, 기아자동차 박상덕 상무, 한국사회복지관협회 남국희 협회장. (사진=기아차)



기아차는 2015년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사회복지관협회와 함께 케이-모빌리티 케어 사업을 꾸준히 진행해왔으며 올해까지 전국 379곳의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수리를 지원했다.

특히 올해는 사회복지관 뿐만 아니라 저소득 생계형 자영업자의 노후차량도 정비 지원 범위에 포함시켰다. 기아차가 지원한 차량은 올해 74대를 포함해, 5년간 누적 413대의 노후차량 수리비 6억원을 지원했다.

이외에도 기아차는 전국 모든 사회복지관 차량이 지정된 116개 서비스 협력사 오토큐에서 차량정비를 받으면 1년에 1회에 한해 정비 공임료의 20%를 할인해 주는 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케이-모빌리티 케어를 통해 취약계층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을 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상생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