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2.06(월)

엑셀러레이터 ‘프라이머’ 스타트업 투자 규모 최대 1.5억원 상향 조정

기사입력 : 2022-11-30 09:04

12월부터 배치22기 스타트업 모집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초기 스타트업 발굴투자하는 스타트업 엑셀러에이터 프라이머(대표 권도균)가 8년 만에 표준 투자조건을 최대 1억500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프라이머는 다음달 1일부터 투자조건을 적용해 배치22기 스타트업을 모집할 예정이다.

엑셀러레이터는 일반적으로 초기 스타트업을 집중 발굴 투자하기 위해 표준투자조건으로 투자하고 있다. 미국의 엑셀러레이터인 와이콤비네이터(YCombinator)도 표준투자조건으로만 투자하고 있다.

프라이머는 지난 2010년 설립부터 표준투자조건으로 투자를 시작했으며 지난 2015년부터 8년간 5000만원 표준투자를 유지했다. 이번에 표준투자조건을 1억원으로 증액하고 일부 팀에 한해 추가 5000만원을 추가 지원해 최대 1억5000만원을 투자·지원하기로 했다.

프라이머 관계자는 “스타트업 투자가 위축되는 혹한기에 대부분의 투자회사들은 투자 기업가치를 낮추려고 하는 시기에 오히려 투자를 확대한다는 결정을 내렸다”라고 강조했다. 프라이머는 투자·지원금을 세 배 늘리면서 배치당 선발 팀수도 기존에 배치당 10팀에서 15~20팀으로 두 배 가까이 늘리기로 했다.

권도균 프라이머 대표는 “스타트업 불황으로 어려운 시기에 오히려 스타트업 지원을 두 배, 세 배 이상으로 늘리기로 결정한 것은 프라이머가 스타트업들의 미래를 여전히 밝게 보고 있는 것”이라며 “창업자들은 환경에 지배 받지않고 환경을 이기는 사람들이라는 믿음이 있다”라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