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9(금)

月 10만원 저축하면 정부가 3배 보탠다…청년내일저축계좌 [Q&A]

기사입력 : 2022-07-01 16:55

(최종수정 2022-07-03 20:34)

오는 18일 가입자 모집…5부제 시행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022년 청년내일저축계좌 참여자를 오는 18일부터 모집한다. / 자료제공=보건복지부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매달 최소 10만원 저축하면 정부가 월 최대 30만원의 근로소득장려금을 적립해주는 ‘청년내일저축계좌’의 가입자를 오는 18일부터 모집한다.

1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정부는 청년내일저축계좌의 원활한 진행을 지원하기 위해 신청 시작 2주간(7월 18 ~ 29일) 출생일로 구분해 5부제를 시행한다.

출생일 끝자리가 ▲1·6이면 월요일 ▲2·7 화요일 ▲3·8 수요일 ▲4·9 목요일 ▲5·0 금요일에 신청이 가능하다.

가입을 희망하는 청년은 복지로를 통해서 신청하면 된다. 다만 부득이하게 방문 신청이 필요한 경우에는 거주지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신청 가능하다.

복지로 신청은 해당일 00시부터 23시 59분까지 신청할 수 있다. 5부제 기간 동안 신청하지 못한 경우에는 8월 1 ~ 5일에 추가 신청을 하면 된다.

대상자 선정 결과는 소득·재산 조사 등을 거쳐 10월 중에 발표된다. 통장은 하나은행에서만 개설할 수 있다.

다음은 보건복지부가 제공한 청년내일저축계좌의 주요 질의응답(Q&A) 내용이다.

청년내일저축계좌란


매달 최소 10만에서 최대 50만원 사이 만원 단위로 저축을 할 경우 정부는 월 지원금 10만원을 3년간 지원한다. 만기 시에는 본인 납입액을 포함해 총 720만원의 적립금과 예금이자를 수령할 수 있다.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청년은 정부가 지원금 월 30만원을 제공해 3년 뒤 총 1440만원의 적립금과 예금이자를 수령할 수 있다.

단, 정부 지원금을 전액 지원받기 위해서는 가입 후 3년간 근로활동을 지속하면서 매월 10만원 이상 저축하고 총 10시간의 교육 이수와 자금사용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그간 보건복지부 자산형성 지원 사업은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 청년만을 지원해 대상이 한정적인 바 있다. 이번 청년내일저축계좌의 도입으로 지원 대상이 대폭 확대될 예정이다.

청년 지원 규모는 지난해 기존과 신규 가입자 1만8000명에서 올해 신규 가입자 10만4000명으로 크게 뛴다.

가입 대상과 요건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022년 기준 가구인원별 기준 중위소득 100% 금액 표. / 자료제공=보건복지부
신청 당시 근로 중인 만 19 ~ 34세 청년 중 근로·사업소득이 월 50만원 초과 ~ 200만원 이하인 청년이어야 한다. 청년이 속한 가구의 소득은 기준 중위소득의 100% 이하고 가구 재산이 대도시에 거주하는 경우 3억5000만원, 중소도시에 거주하는 경우 2억원, 농어촌에 거주하는 경우 1억7000만원 이하면 된다.

다만 기초생활수급자와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인 차상위 청년은 추가적 지원 필요성에 따라 만 15 ~ 39세까지 가입 연령을 확대하고 근로·사업소득 기준(월 50만 ~ 200만원)을 적용하지 않을 예정이다.

가구 내 청년이 2~3명일 경우 이들 모두 가입이 가능한가


청년내일저축계좌는 개인 단위 통장이다. 즉, 가구 내 가입 가능한 청년의 수에 제한이 없다. 단, 유사 자산형성 지원 사업 참여자는 제외된다.

수급자격이 미리 확인되지 않는 경우 신청할 수 없는지


해당 청년이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에 해당되는지 여부는 소득 조사 실시 전에는 알 수 없으므로 신청은 필요하다.

신청 후 소득 조사 결과 기준 중위소득 50%를 초과했을 때에는 연령 기준(만 19 ~ 34세) 미충족으로 가입 불가하다. 만 15 ~ 19세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청년 근로·사업 소득은 어떤 소득이며 언제 발생한 소득인지


4가지 가입 기준 중 개인 근로·사업 소득은 근로자일 경우 급여명세서상 월급액(세전 소득)이다. 적용 시점은 신청일 기준 전월 발생 소득이다. 근로 유형에 따라 제출해야 하는 증빙서류가 다르므로 확인 후 제출이 필요하다.

사업자도 근로자와 똑같이 적용된다. 소득확인을 위한 증빙서류도 사업 유형에 따라 다르므로 확인 후 제출해야 한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관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