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5.20(금)

변재상·김재식호 미래에셋생명, 순익 급증·주식시장 하락 변액실적 회복 과제 [2022 금융사 1분기 실적]

기사입력 : 2022-05-13 18:12

증시 불황 변액투자형APE 590억원 전년比 71.3%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변재상·김재식호 미래에셋생명이 전년동기대비 올해 1분기 높은 순익을 거뒀지만 주식시장 불황으로 강점인 변액보험 실적이 내려갔다. 급격한 금리 상승, 증시 불안 등 대외 변수가 커지면서 변액보험 실적 하락 방어 과제를 안게 됐다.

13일 미래에셋생명 올해 1분기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미래에셋생명 변액투자형APE는 59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71.36% 감소했다. 변액보장형APE도 작년 1분기 300억원에서 올해는 절반 수준인 160억원으로 떨어졌다.

작년에는 주식시장 활황으로 변액보험이 각광받았지만 올해는 주식 시장이 하락세로 돌아서며 기저효과가 발생한 탓이다. 지수 변동으로 변액 일시납이 감소한 점도 영향을 받았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 = 미래에셋생명 실적


변액신계약 감소로 방카슈랑스, GA채널 APE 모두 감소했다. 작년 1분기 방카슈랑스 APE는 1330억원이었으나 올해 1분기에는 270억원, GA채널은 작년 1분기 1530억원에서 올해 800억원으로 줄었다.

코스피 하락 등으로 변액보증준비금도 늘었다. 작년 변액보증준비금 환입액은 -174억원에서 올해는 201억원으로 규모가 증가했다.

순익은 회복세를 보였다. 작년 제판분리로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지만 올해는 일회성 비용이 사라졌다. 미래에셋생명 1분기 순익은 19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86% 증가했다.

변액보험 APE는 줄었으나 변액보험 수수료 수입은 137억원으로 작년 1분기(131억원)보다 증가했다. 전체 수수료수입 실적도 전년동기대비 23% 증가한 210억원을 기록했다. 수수료수입은 IFRS17 하에서는 재무건전성 지표로 꼽힌다.

미래에셋생명은 "전년도에는 제판분리로 인한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으며 변액보험 일시납 계약 사업비 부가 제도 변경으로 인한 일시적인 수익 인식 하락 효과가 해소됐다"라며 "IFRS17 도입을 앞두고 재무건전성 지표로 꼽히는 Fee-Biz(수수료 기반 사업)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210억원을 기록하는 등 가치 비즈니스 측면에서도 성장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전하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보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