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0.04(화)

[S-이코노미] ‘RE100’ 논란과 함께 화두로 떠오른 탄소 중립 실천을 위한 밑그림

기사입력 : 2022-03-08 22:4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이근영 기자] 지난 2월 3일 열린 대선후보의 첫 토론회 이후 논쟁거리가 된 환경용어가 있다. ‘RE100’이다.

하지만 아쉽게도 유력한 후보들 사이에서는 RE100을 화두로 서슬 퍼런 공격과 방어만이 오갔다.

인류의 최대 관심사인 기후변화와 과학기술의 미래 비전 제시도, 과학에 대한 품격과 예의도 없는 씁쓸한 장면에 논란이 된 ‘RE100’과 환경과학을 알아보자.

도대체 RE100이 뭘까?
RE100은 ‘Renewable Energy 100’ 즉, 재생에너지 100의 약자이다. 기업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자는 국제적 기업 간 협약 프로젝트이다.

RE100을 선언하는 기업은 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력만을 이용하거나, 사용한 전력만큼 REC(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를 구매한다. 다만, 이는 국제적 제약이나 법적 강제력이 없는 캠페인성 협약일 뿐이다.

현재까지 340개 기업이 RE100을 선언했다. RE100 2021년 보고서에 따르면 Apple, 구글, Meta, 레고, Lyft, Amalgamated Bank, 오토데스크, Bank Australia, ELOPAK, Interface, Jupiter Asset Management 등의 선언 기업이 눈에 띈다.

동참하는 취지보다 현실은 아쉽다. 기업들의 RE100 선언이 탄소 중립과 직결되지 않고 있는 탓이다. 지구의 환경을 고민하는 기업 이미지와 동참하는 캠페인은 좋지만, RE100을 선언한 기업의 전력은 100% 신재생에너지로 발전된 전력이 아닌 경우가 많아 탄소 중립과 신재생에너지 활용과는 다르다는 논란이 있다.

과학문제 해결에는 경제가, 경제문제 해결에는 과학이 중요
이처럼 재생에너지를 꿈꾸기 위해서 인류는 경제성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K-뉴딜을 주제로 지난해 과학기술미래인재컨퍼런스에서 박종호 명지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과학문제의 해결에는 경제문제가 중요하고, 경제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과학이 중요하다”는 발제를 하기도 했다.

그린뉴딜에서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수급과 발전, 이동, 가동단계에서 효율성은 핵심이다. 탄소 중립을 고려한 에너지 수급 시 전기생산비용은 원자력비용보다 싸지만, 원자력 방사선 폐기물의 영구처리시설 설치 및 유지관리보수비용을 고려하면 단가는 달라진다. 즉 합리적인 에너지 믹스를 통한 경제성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수소에너지도 마찬가지다. 수소는 생산 방식과 친환경성 정도에 따라 그레이 수소, 블루 수소, 그린 수소로 구분한다.

화석 연료에서 수소를 생산하는 그레이 수소와, 화석연료를 사용해 생산 과정 중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CCS 기술을 통해 따로 저장, 이산화탄소 배출을 최소화하는 블루 수소는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 기술에 경제성이 중요하다.

‘궁극적인 친환경 수소’인 그린 수소도 물의 전기분해를 통해 얻어지는 수소로, 태양광 또는 풍력 같은 신재생에너지를 통해 얻은 전기에너지를 물에 가해 수소와 산소를 생산한다.

결론적으로 수소의 생산, 운송, 저장 인프라 구축 과정의 수소에너지 주요 핵심 설비와 프로세스는 국가적인 투자에 경제적인 효과성으로 나타나야 한다.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찾는 탄소 중립을 위한 과학기술 비전
대선 주자들에게는 아직 없는 탄소 중립을 위한 국가과학정책의 비전은 어디서 찾아야 할까?

국립환경과학원은 탄소 중립, 그린뉴딜 등 국가환경정책을 과학적으로 지원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환경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22년도 중점 추진과제를 지난 2월 13일 공개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탄소 중립을 추진하는데 필요한 온실가스 관측망과 배출량 검증 기반을 구축한다. 또 지상 측정 장비, 항공기, 위성 등을 활용한 입체적인 국가 온실가스 관측망을 구축한다.

정확한 온실가스 배출량 관리를 통해 탄소 중립 이행을 평가하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 특히 2030년 이후 자동차 온실가스 기준안을 마련하고, 전기차와 수소차의 환경성 평가를 확대하기 위한 전용 시험시설을 계획할 방침이다.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는 총괄 연구기관으로서 국가 기후변화 적응연구의 체계도 확립한다. 기후위기가 대기, 물환경,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과 그 사회·경제적 파급효과를 평가하기 위해 통합적인 기후위기 적응정보 시스템 구축계획을 밝혔다.

이와 함께 환경자원의 재활용과 에너지 순환 정책연구를 통해 순환경제와 녹색산업 전환을 지원한다. 폐플라스틱의 안전한 재활용을 위해 생산에서 폐기까지의 전과정 평가를 수행하고 관리체계 개선방안을 마련해 탈플라스틱 사회로의 이행방안을 모색한다.

또한 에너지 순환 정책을 지원하기 위해 에너지 회수이용 시설평가 방법을 개선하고, 열분해유 등 액체연료 생산시설의 세부 검사방법을 마련한다.

2050 탄소 중립 이행의 원년을 맞아 우리 사회 전반에서 탄소 중립이 구체적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과학적인 정책 기반이 지원되길 기대한다.

※ 본 기사는 한국금융신문에서 발행하는 '재테크 전문 매거진<웰스매니지먼트 3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이근영 기자 geunyunglee@gmail.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이근영 기자기사 더보기

재테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