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12.07(화)

커지는 퀵커머스…골목 상권 침해 이유로 정부 규제 '긴장'

기사입력 : 2021-10-28 16:07

(최종수정 2021-10-28 16:40)

27일 업계, 쿠팡이츠 마트 송파구에서 강동구로 서비스 넓혀
독보적 업계 1위 'B마트'에…퀵커머스 플랫폼 앞다퉈 도전장
지난 5일 국정감사, 배달 플랫폼·이커머스 업체 골목상권 침투 문제 대두
산업통상자원부, 22일 연구 용역 입찰 공고 내며 규제 현실화 가닥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쿠팡이츠마트가 송파구에서 강동구로 서비스를 넓혔다./사진제공=쿠팡이츠마트 앱 갈무리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퀵커머스 사업이 골목 상권 침해 이유로 정부의 규제가 걸릴 전망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쿠팡이츠 마트가 서비스를 송파구에서 강동구로 넓혔다. 쿠팡이츠 마트는 올해 안으로 역삼 지역까지 서비스를 확대한다고 알려져 배달의 민족 B마트와 직접적인 경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쿠팡이츠의 마트 서비스는 배달의 민족의 B마트와 사업 형태가 비슷하다. B마트는 장보기 배달 서비스로 3만원 이상 무료, 1만원부터 주문 가능하며 3만원 이하 3000원의 배달료가 붙는다. 서울 전역, 인천, 경기, 대전 일부 지역에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쿠팡이츠 마트 역시 앱 장보기 배달 서비스다. 쿠팡이츠 마트는 배달료 2000원에 서울 송파구에서 강동구로 영역을 넓혀 현재 사업을 하고 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GS리테일의 우동마트 앱 화면과 배달자 모습이다./사진제공=GS리테일


퀵커머스 서비스에 관심을 가지는 것은 쿠팡이츠만이 아니다. GS리테일 역시 지난 2월 메쉬코리아(부릉)의 지분 19.53% 인수했으며 지난 8월에는 사모펀드를 구성해 요기요에 3000억원을 투자했다. GS리테일의 퀵커머스 서비스 우동마트(우리동네마트) 성장세도 가파르다. GS리테일에 따르면 10월 일평균 매출이 9월 일평균 매출 대비 132% 성장했다.

hy도 구 ‘한국야구르트’에서 사명을 변경한 뒤 지난 7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냉장물류 배송을 위한 전략적 물류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hy는 이후 이유식 등을 배달하며 마이크로풀필먼트센터(MFC)를 갖춘 유통 물류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는 전세계 퀵커머스 시장 규모가 오는 2030년 약 60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성장세가 가파르던 퀵커머스 사업에도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지난 5일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배달 플랫폼과 이커머스 업체들이 골목상권으로 침투하고 있다”며 “‘특정권역에서 근거리 배송’은 일반 소매업종과 경합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관련 서비스에 대한) 제도적인 관리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22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유통산업의 디지털 전환 대응을 위한 연구용역’ 입찰 공고를 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제안요청서에서 ▲풀필먼트 시장확대, ▲오프라인 매장의 온라인 영업 확대, ▲퀵커머스 등장에 따른 오프라인 시장 위축과 골목상권 침해 우려가 부각된다며 사업 배경을 설명했다.

연구는 풀필먼트, 퀵커머스 등 유통 시장의 변화와 트렌드 전망을 파악하는 것이 목표다. 온라인 유통이 오프라인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뒤, 유통산업의 디지털 전환 대응을 위한 정책의 방향성도 검토한다.

이에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오프라인 서비스가 온라인으로 전환되는 부분은 골목상권 침해라기 보다는 모든 분야가 현재 일어나고 있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골목상권 침해’라는 명목 하에 규제해 신사업의 발전을 막는 것이 옳은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나선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