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11.26(금)

[MZ 겨냥하는 금융사] 빠르고 편리하게…보험사, 홈페이지·플랫폼 편의성 강화

기사입력 : 2021-10-20 06:00

간편 인증서 계약·보험금 청구까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 메리츠화재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보험사들이 홈페이지, 모바일 플랫폼 편의성을 강화하고 있다. 비대면 채널에 익숙한 MZ세대 등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보험사들이 노력하고 있는 모습이다.

2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동양생명은 모바일 웹을 전면 리뉴얼했다.

동양생명은 고객들이 모바일 웹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보다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화면 디자인과 구성을 전면 개편했다. 즐겨 찾는 주요 서비스 아이콘을 전면 배치해 가독성과 명확성을 확보했다. 수호천사 이미지를 간결한 컨셉으로 구현해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느낄 수 있게 해 사용자 환경∙사용자 경험(UI∙UX)이 대폭 개선됐다.

카테고리를 기존 상품 중심에서 고객 서비스를 중심으로 분류하고, 서비스 제공 범위를 한층 확대했다. 보험계약대출은 물론 사고보험금 접수 및 청구, 개인형퇴직연금(IRP) 가입 및 해지, 신계약 보완처리(DUC) 서비스 등 기존에는 앱을 통해서만 제공 받을 수 있었던 서비스를 이제 모바일 웹을 통해 처리할 수 있게 돼 고객 편의성이 한층 개선됐다.

간편 인증 수단도 추가됐다. 지문 및 얼굴 인식, 카카오페이를 통한 인증도 도입해 더욱 간편하고 빠르게 로그인하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전화로도 비대면처럼 상담할수 있는 서비스도 마련하고 있다.

메리츠화재는 별도의 어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간편인증을 통해24시간 업무 처리가 가능한 스마트폰 전용 디지털ARS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스마트폰으로 메리츠화재 고객 콜센터에 전화하면 디지털ARS서비스 화면으로 연결돼 계약관리, 보험료납입, 보험금청구, 증명서 발급, 대출신청, 자동차 사고접수 및 긴급출동 등의 서비스를이용할 수 있다.

간편 로그인과 전자서명을 함께 도입해 네이버,카카오페이 인증은 물론6자리 숫자(PIN) 입력만으로 간편하게 업무 처리도 가능하다.

고객이 원하는 경우 이용 중인 메뉴의 전문 상담원을 즉시 연결할 수 있다. 상담원은 고객의 서비스 이용 내용을 사전에 파악해 신속하고 정확한 고객 응대가 가능하다.

스마트폰전용 웹서비스로 구축해 고객의 메뉴 이용 편의성을 높였고,통화를 종료한 이후에도 계속 사용 가능하다.

KB손해보험은 보상서비스 전 과정을 비대면으로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KB손보는 사고 현장에서 고객과 보상직원이 영상통화를 통해 사고 상황을 파악하고 상담 및 초동조치가 가능한 ‘영상출동 서비스’를 도입했다. 고객은 콜센터 직원의 안내에 따라 보상담당자와 영상통화를 연결 한 후 직원의 안내를 받아 사진 촬영 등을 진행하면 된다. ​​

초동 조치 이후 사고 현장을 벗어난 이후에는‘사고처리 도우미’라는 서비스를 통해 모바일로 보상처리에 필요한 정보를 선제적으로 받아볼 수 있고, 병원 치료 및 차량 수리 등에 필요한 조치를 고객이 직접 간편하게 경험할 수 있다.

병원 치료를 위한 진료비 지급보증 및 차량 수리를 위한 정비 업체 선택 및 예약,차량 수리기간 동안 지급받는 대체 교통비 청구,예상 합의금 산출 등 보상 처리 과정에서 필요한 일련의 조치 및 안내를‘사고처리 도우미’서비스를 통해 손쉽게 받을 수 있다.뿐만 아니라 보상처리가 마무리 된 이후에 필요한 서류에 대해서도‘사고처리 도우미’를 통해 손쉽게 발급이 가능하다. ​​

코로나19와 맞물리면서 보험업계 비대면화는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
보험업계 관계자는 "MZ세대가 비대면에 익숙한 만큼 보험업계 비대면화도 이에 맞춰 계속 비대면 채널을 강화할 수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전하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보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