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10.21(목)

삼성·현대家 필두 K-건설, 해외매출 세계 5위 복귀

기사입력 : 2021-09-27 00:00

다가온 ‘위드 코로나’ 속 해외 건설시장 활기
국토부·해건협 등 유관기관도 적극 지원사격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지난해 국내 건설사들의 해외 매출이 세계 5위에 이름을 올리며 6년만에 ‘빅5’ 자리에 복귀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미국 건설·엔지니어링분야 전문지 ‘ENR’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해 241억달러, 5.1%의 점유율로 세계 매출 5위를 달성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겹치며 매출액(246억달러)과 점유율(5.2%)이 소폭 줄었지만, 안정적인 위기관리가 수반된 결과 순위는 전년보다 한 계단 올랐다.

계약액 기준으로도 지난해 국내 건설사들은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2019년 223억달러에 그쳤던 것이 2020년 351억달러로 대폭 상승, 코로나 쇼크를 이겨낸 실적을 거둔 것이다.

올해는 굵직한 사업들이 하반기에 몰리며 9월 기준으로 다소 주춤한 모습이나, 코로나 백신 보급으로 ‘위드 코로나’가 가시권에 접어들며 리스크가 조금씩 해소되고 있어 전망은 밝다는 시각이 많다. 최근 국제 유가가 상승하며 국내 건설사들의 수주 텃밭인 중동 지역에서 수주 기대감이 오르고 있는 것도 긍정적인 요인이다.

지난해 국내 건설사 중 해외매출을 선도한 것은 삼성엔지니어링과 삼성물산으로 대표되는 삼성계열 건설사들과,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으로 대표되는 현대계열 건설사들이었다.

지난해 해외계약액 1위에 빛났던 삼성엔지니어링은 멕시코에서 4조5000억원 규모의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Dos Bocas Refinery Project) 패키지 2, 3의 EPC(2단계)’ 사업을 수주하며 창사 이래 최대 규모 플랜트 수주에 성공했다. 이들은 올해도 태국과 베트남, 사우디 등지에서 수주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건설 또한 수주텃밭인 싱가포르 등 아시아 뿐이 아닌 페루 등 신시장 개척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들은 삼성엔지니어링과 함께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의 중장기 프로젝트인 Namaat Project 설계·조달·시공 분야 파트너사로 포함되기도 했다.

K-건설사들이 이 같은 저력을 과시하고 있는 데에는 국토교통부와 해외건설협회 등 관련 기관들의 노력도 작지 않았다.

올해 해외건설협회는 국토부로부터 ODA 업무를 수탁함에 따라, 인프라 ODA 관리 및 운영사업을 전담하는 국제개발협력센터를 발족해 ODA 사업의 기획·발굴·시행을 통해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선도하는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해외건설의 패키지형 수주 지원을 위한 통합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이와 함께 핵심 프로젝트 선별, 수주지원단 파견 등 지원 강화도 병행하고 있다. 현재까지의 해외 수주가 플랜트, 산단 등 분야별 수주에 초점이 맞춰졌다면, 향후에는 신도시 등 선단형(船團形) 수주가 주를 이룰 것이라는 복안이다.

또 국토부는 PM 분야 공공-민간 동반 진출, 사업발굴부터 금융연계까지 원스톱지원, PIS 정책펀드(1.5조원) 조성 등을 통해 고부가 영역 수주 확대 등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당장의 수주도 중요하지만 해외건설은 무엇보다도 중장기적 계획으로 접근해야 하는 분야”라며, “포스트 코로나도 대비해야 하고, 단순 시공을 넘어 미래 먹거리인 종합 디벨로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현지 기반마련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장호성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