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4.19(월)

삼성전자, 한파 피해 입은 텍사스주에 100만 달러 기부

기사입력 : 2021-03-05 10:17

한파로 피해 입은 텍사스주에 100만달러 기부
오스틴 공장 가동 중단 2주째…최악의 경우 내달까지 중단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 미국 텍사스 오스틴 반도체공장. 사진=삼성전자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가 최근 기록적인 한파로 피해를 입은 미국 텍사스주에 100만달러(약 11억3000만원)를 기부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텍사스주 오스틴시에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공장을 운영 중이다. 그러나 최근 한파로 전력공급이 중단되면서, 지난달 17일부터 약 2주간 가동을 멈춘 상태다. 오스틴 공장이 가동을 멈춘 것은 1998년 공장 설립 이후 처음이다.

삼성전자 미국 뉴스룸은 4일(현지시각) 텍사스주 중북부 지역사회 단체에 100만 달러의 기부금을 전달하기로 했다. 이번 기부는 물·음식 등과 주택 수리, 보건 서비스와 쉼터 등을 지원한다.

최경식 삼성전자 북미총괄 부사장은 “이번 한파로 어려움에 처한 주민들을 돕기 위해 기부를 결정했다”며 “지역 파트너와 협력하면서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을 위해 미국 비영리단체에 400만달러 이상을 기부하는 등 지역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해왔다.

오스틴 공장은 전력과 물은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청소 및 장비 관리·점검 등으로 재가동이 지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달 말, 최악의 경우 다음 달 중순까지 재가동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