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4.21(수)

오프라인 매출 47.6% 감소…에이블씨앤씨 적자전환

기사입력 : 2021-03-04 18:1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에이블씨엔씨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적자로 돌아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타격과 점포 구조조정에 오프라인 매출이 대폭 감소한 영향이다.

4일 화장품 브랜드 ‘미샤’를 운영하는 에이블씨엔씨는 지난해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에이블씨엔씨의 연결 기준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27.9% 감소한 3044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손실은 660억원을 기록해 적자로 전환했고, 당기순손실은 지난해 대비 809.1% 확대된 874억을 기록했다.

에이블씨엔씨는 코로나의 영향과 함께 매장 구조조정으로 매출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가맹점과 직영점을 합친 오프라인 매출은 900억으로 전년 1718억과 비교했을 때 47.6% 감소했다.

매장 구조조정으로 매출이 크게 줄어든 영향도 있었다. 지난해 에이블씨엔씨는 총 164개의 비효율 매장을 폐점했다.

최근 인수한 회사들의 실적도 나빠졌다. 에이블씨엔씨는 2018년과 2019년 미팩토리, 제아H&B, 지엠홀딩스 3개사를 각각 인수한 바 있다. 인수 당시 사업 환경으로 3개사의 꾸준한 성장이 예상됐지만 지난해 기대치에 못 미치는 실적을 냈다.

에이블씨엔씨는 온라인 시장과 해외 시장에서 가능성을 발견했다며 실적 개선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해외시장 확대, 온라인 부문 강화, 오프라인 효율화 3가지를 지속적으로 추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유선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