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4.12(월)

서울 ‘자양 하늘채 베르’ 특별공급 종료…올해 첫 서울 청약에 5천여 명 몰려

기사입력 : 2021-03-02 20:2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양 하늘채 베르 특별공급 결과 (2일 밤 8시 기준) / 자료=한국부동산원 청약홈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코오롱글로벌이 광진구 자양동 658-14번지 일대에 공급하는 ‘자양 하늘채 베르’가 2일 진행된 특별공급에서 높은 인기 속 접수 종료했다. 단지는 올해 처음으로 서울에 분양되는 마수걸이 단지로도 주목을 끈 바 있다.

2일 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 단지는 총 24가구가 특별공급으로 나온 가운데, 전 타입을 합쳐 4827건의 신청이 접수돼 평균 201.1대 1이라는 치열한 경쟁률을 보였다. 특히 신혼부부 46㎡A타입은 6가구 모집에 해당지역 709건, 기타지역 289건으로 평균 166.3대 1의 경쟁률을, 생애최초 46㎡A 타입은 3가구 모집에 해당지역 885건, 기타지역 281건으로 평균 388.6대 1이라는 높은 평균 경쟁률을 각각 기록했다.

‘자양 하늘채 베르’는 자양동의 핵심 인프라를 모두 가까이에서 누릴 수 있는 탁월한 입지환경으로 주목받고 있다. 도보거리에 2호선 구의역이 위치해 있고, 단지 바로 앞에 위치한 버스정류장을 이용하면 잠실, 강남으로 바로 이동할 수 있다. 또한, 롯데백화점, 이마트 등 대형 쇼핑 시설도 10분 내로 접근이 가능하다.

자양초등학교를 비롯해, 광양중, 광양고 등이 도보권에 위치해 학세권 입지를 누릴 수 있으며, 건국대, 세종대, 한양대 등이 인접해 있다. 어린 자녀를 위한 국공립 어린이집과 유치원도 인근에 위치해 있어 우수한 교육환경을 자랑한다. 또한, 뚝섬한강공원, 서울어린이대공원 등 서울시의 랜드마크 공원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어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자양 하늘채 베르는 코오롱글로벌 ‘하늘채’ 브랜드에 걸맞은 상품 구성도 선보인다. 소형 아파트로 공급에 나서면서도 공간활용을 극대화 해 입주민의 공간 활용성을 높인 것은 물론, 하늘채 만의 공간 활용 옵션을 적용을 통해 입주민의 입맛에 맞춘 맞춤형 공간으로 구성할 수 있도록 상품을 구성한 것이다. 여기에 첨단 기술을 활용한 하늘채 만의 특화 아이템을 적용해 입주민의 편리한 생활을 지원할 계획이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장호성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