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0.29(목)

[외환-장중] 달러/위안 낙폭 줄자 1,170원선 안착 시도…1,170.90원 1.80원↓

기사입력 : 2020-09-25 13:13

[한국금융신문 이성규 기자] 달러/원 환율이 달러/위안 환율 낙폭 축소와 코스피지수 상승폭 제한 속 1,170원선 위로 올라섰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25일 달러/원 환율은 오후 1시 12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1.80원 내린 1,170.9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달러/원은 글로벌 달러 약세 전환과 미 주식시장 상승 여파로 장중 한때 1,168원선까지 내려서기도 했지만, 추가 상승 모멘텀이 약화되면서 점차 낙폭을 줄이고 있다.

특히 중국 상무부가 미국산 염화물 반덤핑 조사 개시한다고 발표하면서 중국 증시가 0.2% 약세로 오전장 마치면서, 코스피를 필두로 아시아 주식시장 전반도 상승폭을 줄이는 모양새다.

이에 달러/위안 환율도 낙폭을 줄이며 달러/원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여기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세자릿수를 이어간 점도 서울환시에 리스크온 분위기를 후퇴시키는 데 한몫했다.

또 달러/원 1,170원선 아래에서는 수입업체의 결제성 수요도 몰리고 있어 수급 상황도 달러/원 추가 하락을 어렵게 하고 있다.

같은 시각 역외시장에서 달러/위안 환율은 6.8264위안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피지수는 전일보다 15,06포인트(0.70%) 오른 2,287.76을 기록 중이다.

A 은행의 한 딜러는 "미중 갈등 이슈가 중국 주식시장을 하락세로 이끌면서 아시아 금융시장의 리스크온 분위기가 옅어지는 양상이다"면서 "특히 달러/위안 환율이 점차 낙폭을 줄이고 있어 이에 민감한 달러/원이 반응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성규 기자 k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이성규 기자기사 더보기

채권·외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