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0.20(화)

한국신협, 아시아 21개국과 아시아신협연합회(ACCU) 정기총회 개최

기사입력 : 2020-09-25 11:45

코로나19 여파 화상회의 대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020년 24일 대전 신협중앙회관에서 김윤식 신협중앙회장 겸 아시아신협연합회장이 제39차 아시아신협연합회 정기총회를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다./사진=신협중앙회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한국신협이 아시아 21개국과 아시아신협연합회 정기총회를 개최한다.

신협중앙회는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대전 서구 둔산동 소재 신협중앙회관에서 2020년 아시아신협연합회(ACCU : Association of Asian Confederation of Credit Unions: 이하 ACCU) 정기총회와 이사회를 화상회의로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ACCU에서는 매년 1회 아시아 및 전세계 신협에서 참가하는 아시아신협포럼을 개최하였으나,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국가별 이동조치 제한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소규모 화상회의로 진행했다.

이번 ACCU 화상회의는 △22일 ACCU CEO 워크숍 △23일 제103차 ACCU 이사회 △24일 제39차 ACCU 정기총회로 진행되었으며, 21개국 51여명의 아시아신협 지도자가 화상회의에 참여했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총 23개국, 3,500만 명의 아시아 신협인을 대표하는 아시아신협연합회장으로서 개막 인사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서민과 소상공인의 고통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타 금융기관과 차별화된 협동조합 정신을 기반으로 한 신협의 책임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아시아신협의 연대와 협력을 통해 사회적책임을 다함은 물론 최근 금융소비자의 요구에 대응하는 언택트 금융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금융협동조합을 대표하는 신협으로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김윤식 회장은 제 39차 ACCU 정기총회 연차보고를 통해 한국신협의 아시아 지역내 소상공인 지원개발사업(이하 BDS)에 대한 중요성을 전달하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는 아시아신협의 운영 지원에 대해 논의했다. 엘리나타 산 로케 ACCU 사무총장은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한 아시아신협 운영에 미치는 리스크와 영향을 분석 보고했으며, 주기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평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번 총회의 주요안건으로 ‘ACCU 디지털금융 및 인프라구축’을 위한 논의가 진행되었다. 실행방안으로 ‘ACCU 디지털금융 및 인프라 구축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한국신협의 IT 전문가를 비롯하여 인도네시아, 네팔, 필리핀 등 아시아 각국의 5인의 위원으로 구성했다.

앞으로 위원회는 빌게이츠 재단(Gates Foundation)과 WOCCU(세계신협협의회)의 협업으로 설치된 WOCCU 지불 플랫폼을 ACCU 플랫폼에 접목해 변화하는 금융환경에서 ACCU 구성원들이 디지털 경제에 완전히 참여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전하경 기자기사 더보기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