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0.01(목)

KB기준 주간아파트 서울 전지역 상승세 지속..상승률은 0.39%로 이전에 비해 둔화

기사입력 : 2020-08-07 11:42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서울 아파트 가격 오름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상승폭은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KB국민은행이 발표한 '3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가격은 0.39%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주의 0.53%에 비해 상승폭이 둔화됐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도 0.21% 상승해 전주(0.29%)에 비해 상승률이 다소 완화됐다.

KB는 "수도권 전세물량 부족으로 인한 전세가격의 최근 상승흐름이 임대차3법으로 인해 상승력이 다소 주춤하는 등 전세 눈치보기가 진행중이어서 어디로 움직일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중랑구, 종로구, 노원구 등 속등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3일 기준)은 이번 한 주 동안에도 전 지역에서 상승했다.

중랑구(0.78%), 종로구(0.77%), 노원구(0.64%), 은평구(0.61%), 성동구(0.55%)가 높은 상승을 보였다.

KB는 "중랑구는 매도 매수 모두 관망 중이나 실수요자 문의는 간간이 이어지고 있고, 수요에 비해 전 평형 모두 매물이 부족하다"면서 "상봉, 망우역 일대 복합역사 개발, 상봉터미널개발계획, 동부간선도로지하화, 면목선 개통 예정, 이주•철거 중인 중화1재정비촉진구역 등 개발에 대한 기대감으로 매도 호가도 꺾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종로구는 코로나19에 따른 전반적인 경기 침체와 부동산 규제 여파로 아파트 매매 및 임대차 거래 모두 멈춰 있다"면서 "하지만 명륜동 지역은 대학교 교직원 및 젊은 세대, 종로•광화문•창신동은 시내 중심에 위치해 직장인 수요 꾸준한 지역으로 매매가 흔들림 없이 강세를 유지 중"이라고 밝혔다.

소형의 경우 월세 거래가 잘 이루어지는 편이라 월세 수익용 투자 수요가 꾸준한 지역이라고 밝혔다.
경기에선 구리(0.80%), 수원 영통구(0.54%), 광명(0.45%), 광주(0.43%), 안산 상록구(0.36%)의 강세가 돋보였다.

한편 전국 아파트 매매가에선 계속해서 세종이 1위를 기록했다. 최근 수도 이전 이슈 속 한 주간 세종 아파트 가격은 2.62% 폭등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장태민 기자기사 더보기

채권·외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