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9.29(화)

[박정수의 미술事色⑭] 북한미술 투자 가치 있나

기사입력 : 2020-08-05 16:43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좌) 김현욱, 봄향기, 160×105cm, 2015, 우) 미상, 미인도, 115×67㎝
2020년 올해가 615남북공동선언 20주년이 되는 해이다. 20주년이 되는 올해 6월 16일 개성공업지구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북한이 폭파한 사건도 있었다. 정치적인 이유와 국가 간의 문제의 결과로 보인다. 하지만 그것과 상관없이 남북간의 문화적 교류는 예전과는 다른 다양한 통로와 이해관계가 이어지고 있다. 예전 같으면 북한고무찬양으로 오인 받을 만한 북한 미술품이 남쪽에서 선보이고 있다. 2018년 광주비엔날레를 필두로 금강산이나 해금강도, 호랑이나 자수그림이 아닌 북한의 생활미술이 친근하게 다가선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좌) 김동환,군마도,260 ×135㎝,2020, 우) 김동환,복받은 아이동이(복받은 아이들의 웃음소리),181×131㎝,2019
너무나 오랫동안 떨어져 있다가 서로간의 교류조차 없던 것에 비하면 비약적인 변화가 아닐 수 없다. 이제는 서서히 근본적인 교류와 이해가 필요한 시점이다. 남한과 북한의 미술가들이 만난 최초의 전시는 1993년 일본 동경에서 열린 '코리아 통일미술전'이라고 볼 수 있다. 남북한의 이념에 의해 남쪽이나 북쪽에서 열린 것이 아니라 일본에서 처음이었다. 아직까지 북한의 기본과제가 ‘민족해방’이라는 것에 중심을 두고 있기 때문에 상당한 차이와 괴리가 있음은 분명하다. 우리나라(편의상 이하 남한)와 북한에서는 각기 다른 방식의 통일과 교류를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간극을 좁히기가 상당히 어려운 실정이다. 여기에서 미술시장을 생각하는 입장에서 정치적인 문제나 이념의 문제는 거론하지 않기로 하겠다. 거론하지 않음이 아니라 모른다는 말이 더 정확하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좌) 리 철,운동회,(가을철 소년 운동회날 분과별 교원들의 남녀 손잡고 공몰기 경기),92×84㎝,2015, 우) 림주성,운동회,127×106㎝,2018
남한에 유입되는 북한의 미술품들이 외화벌이용이라는 사실은 익히 잘 알고 있다. 또한 북한의 이념이 담겨진 주체사상식 미술품은 남한으로 유입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주체사상과 상관없이 북한 특유의 감성과 정체성을 지닌 미술품들에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북한의 미술품을 자본의 중심인 미술시장으로 끌어내고자 함은 아니다. 다만, 북한의 미술품을 어떻게 바라 볼 것인가 보다 그것 자체를 인정하는 수순으로 이해하고자 함이다. 만일 북한미술을 남한의 입장에서 바라보면서 그것을 옳음과 그름의 잣대를 두어서도 곤란하다. 그것은 이념이나 정치에 속박되어서는 안 된다는 예술의 창작성과 독립성을 스스로 부정하는 일이 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좌) 최유송,방목지의 저녁,170×112㎝, 우) 강윤혁,연공의 휴식,188×123cm,2014
북한미술품을 구매해도 되느냐는 질문에 소장가치를 먼저 생각해보라는 말을 건낸다. 미술작품에 대한 소장가치는 그려진 사회의 문화와 역사 정서나 이념 등이 내재된 것이어야 한다. 남북한의 이념대립과 사상, 전쟁에 대한 불안감 등으로 북한미술품이 남한에 유입되기란 쉽지 않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유입된 미술품은 <외화벌이용> 풍경화가 대다수를 차지 했다. 그것을 그린 작가가 인민예술가 칭호를 받는 이들이라 할지라도 북한체제를 이해한다면 그들이 원하지 않는 미술품제작은 별일도 아니다.

북한 특유의 필체와 사회적 환경, 시대적 상황이 포함된 작품이라면 소장할 가치가 충분하다 말하고 싶다. 북한예술의 가장 기본을 ‘당성과 주체사상’에 두고 있다. 우리가 이야기하는 미술의 순수성(창작에 따른 자율성)이 아니라 “북한 인민의 생활감성을 고조하고 당과 혁명에 이익을 위해 복무하는”김일성의 교시를 가장 중요시 여긴다. 그중에서 특히 일제식민시대의 항일혁명의 의미에서 미술의 원칙을 찾기도 한다. 북한의 주장대로 하자면 김일성의 항일혁명이 당성과 노동계급, 인민을 위한 투쟁의 시작이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좌) 최유송, 운동회, 144×112㎝, 2019, 우) 김 철, 사물놀이, 129×79㎝, 2019
북한미술품에 대해 소장가치가 있느냐 없느냐에 대한 문제는 개인적 입장으로 돌릴 수밖에 없다. 우리나라 미술시장에 대한 가늠 또한 이와 비슷하다. 어떤 미술품이 좋은 것이냐에 대한 대답을 명확히 할 수는 없지만 최소한 ‘시대정신’이라는 말은 필요할 듯하다. 최근 사회주의 리얼리즘이 붕괴되는 미술현장을 보면서 사상이나 이념에 대한 사실성을 극명하게 표현하고 있는 북한 미술품 또한 보존해 둘 가치가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본다. 소련이 붕괴되면서 레닌이 등장하는 미술품이 중요해 졌고, 중국의 사회주의 리얼리즘이 중요한 미술품으로 이해되고 있는 것을 보면 말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김종혁, 리대휘, 민족영웅 리순신, 467×163㎝, 2015
지금 현재 남한에서 유통되고 있는 북한 미술품이 그들의 미술 전부라고 보아서는 안 된다. 북한의 만수대창작사에 소속된 많은 미술가들은 스스로의 독립성을 주장하고 있다. 이미 그들의 복제성과 사실성, 기술성은 국제사회에 인정받는 범위에서 기술로서 수출되고 있음은 오래되었다. 다만, 남한 식 입장에서 북한의 미술품에 대해 잣대를 가지지 않아야 한다. 북한미술의 집단성과 주체사상에 대한 창작성은 외부에서 판단할 문제가 아니다. 그것은 이미 남한과 다른 개념의 예술 활동이기 때문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송인철, 겨울, 100×65㎝, 2019
북한의 생활과 일련의 사회성이 담긴 북한의 생활미술전이 개최된다.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개최되는 이번전시에는 지금까지의 북한미술과는 다른 실재생활의 모습이 담긴 작품 14점이 소개된다. 특히, 김종혁,리대회의 <민족영웅 리순신>이라는 작품은 북한 화가의 입장에서 이순신을 그린 작품은 가로 467cm 세로 163cm에 이르는 대작이다. 전시는 2020년 8월 17일부터 20일까지 삼청동 정수아트센터에서 관람할 수 있다.

※ 본 칼럼란 필자의 의견은 한국금융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박정수 미술칼럼니스트/정수아트센터관장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박정수 미술칼럼니스트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