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1.29(일)

정용진 성장동력 자리매김한 SSG닷컴

기사입력 : 2020-06-26 10:00

SSG닷컴, 지난해 3월 론칭 이후 매 분기 매출 증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정용진닫기정용진기사 모아보기 신세계그룹 부회장(사진)이 한국판 아마존을 표방하며 통합 론칭한 SSG닷컴의 행보가 눈에 띈다. 론칭 1년 3개월 만에 정용진 부회장의 신동력으로 자리매김한 모습이다.

26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SSG닷컴은 새벽 배송 출범 1년 만에 누적 주문 건수 270만건, 누적 주문 상품 수 4100만개를 기록했다. 지난해 6월 27일 새벽 배송을 시작한 이후 지난 23일까지 새벽 배송 누적 구매고객은 72만명, 새벽 배송을 2회 이상 이용한 재구매율은 60%다. 새벽 배송 상품 수는 지난해 1만개에서 올해 2만8000개로 3배가량 늘었다.

새벽 배송의 성과 등 SSG닷컴은 지난해 이마트 실적 부진을 타개할 선봉장으로 꼽히고 있다. 지난해 이마트는 창사 이래 첫 반기 영업적자를 기록하는 등 온라인 중심 소비패턴 변화로 실적 부진을 보였다. SSG닷컴이 이를 타개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인 것.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SSG닷컴 지난해 하반기부터 성장률이 향상되고 있다”며 “온라인 쇼핑 경쟁이 심화하고 있지만, 더 심해지는 추세가 아닌 만큼 연내 오픈이 예정된 물류센터 3호점 오픈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서정연 신영증권 연구원은 “SSG닷컴은 지난해 4분기에도 25% 이상 성장세를 보이며 견조한 상황”이라며 “단기적으로는 이번 코로나19 이슈도 온라인몰 성장에 원동력을 제공하는 기회로 작용할 수 있어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SSG닷컴이 정 부회장의 신동력으로 자리매김했다는 이유는 ‘실적’이다. 분기마다 꾸준히 호실적을 기록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단위 : 억원. 자료=이마트.

SSG닷컴 올해 1분기 매출은 3069억원으로 전년 동기 1765억원 대비 73.9% 급증했다. 지난해 1분기 2000억원도 안되던 매출이 꾸준히 늘어났다.

지난해 매출도 844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약 30%(27.7%)의 성장세를 보였다. 이는 전체 온라인 쇼핑 시장 성장률(18.4%)보다 2배 가량 높다.

이마트 측은 “SSG닷컴은 올해 1분기 신장률이 40%대 까지 올라가는 등 가속화됐다”며 “지난해 하반기 투자 확대를 펼친 것이 올해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용진 부회장은 지난해 3월 이마트몰과 신세계몰을 통합해 SSG닷컴을 론칭했다. 당시 정 부회장은 한국판 아마존을 표방하며 SSG닷컴 통합 이유를 설명했다. 해당 통합을 시작으로 정 부회장의 O4O(Online For Offline) 시스템 구축이 본격화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서효문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