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8.11(화)

포스트 코로나 은행업 경쟁력 키워드는 "종합 금융서비스 플랫폼"

기사입력 : 2020-06-23 14:30

한국금융연구원 '코로나 위기 이후 금융산업의 디지털 대전환' 세미나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6월 23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 위기 이후 금융산업의 디지털 대전환' 세미나에서 서정호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 사진= 한국금융신문(2020.06.23)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빅테크(Big tech) 기업의 금융 진출이 확대되는 가운데 은행업이 향후 디지털 경쟁력을 확보하려면 플랫폼 비즈니스를 강화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서정호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3일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 위기 이후 금융산업의 디지털 대전환' 세미나에서 "미래 디지털 금융 시대 은행업은 개별 업무보다 종합적 금융서비스 플랫폼이 경쟁력의 원천으로 대비가 필요하다"고 은행업 발전전략을 제시했다.

서정호 선임연구위원은 은행업이 디지털 기술 발전, 신 3저 현상(저성장, 저금리, 저출산/고령화) 고착화, 금융규제의 변화라는 환경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디지털 기술 발전으로 고객 접점인 판매채널이 이동하고 있는 점에 주목했다. 디지털화로 다양한 경쟁자가 출현하고 비금융부문과 결합한 플랫폼 선점 경쟁도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서정호 선임연구위원은 "은행 상품·서비스의 제판(제조/판매) 분리가 가속될 것이므로 현재 통합(integrator) 모델에서 다양한 은행 비즈니스 모델로 분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핵심 경쟁력으로 고객중심, 오픈 이노베이션, 글로벌 타겟팅, 리스크 매니지먼트 네 가지를 꼽았다.

서정호 선임연구위원은 "은행 오프라인 지점과 인터넷·모바일 뱅킹간 역할이 구분돼 영업 채널 분업화가 이뤄질 것"이라며 "비대면 영업채널 기능 확대로 수익 기여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신용정보법 개정(8월)으로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산업이 본격 도입되면 기회이자 위협이 될 것으로 봤다. 서정호 선임연구위원은 "은행들은 금융뿐 아니라 통신, 유통 등 다양한 업권과 제휴를 통해 결합상품을 제공하는 전략을 가져가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금중개기관으로서 은행의 전통적인 역할이 축소되고 경쟁력 있는 금융 플랫폼이 시장을 빠르게 잠식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고객 점점 유지·확장이 핵심전략 과제로 꼽혔다.

서정호 선임연구위원은 "은행들은 자사 금융 플랫폼 활용성을 높여 보다 많은 금융소비자들이 이용하도록 유도할 수 있다"며 "빅테크(Big tech)가 플랫폼을 지배할 경우 은행의 강점을 바탕으로 협력을 도모하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