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8.15(토)

아들 ‘황제 병역’ 논란 최영 나이스그룹 부회장 사퇴

기사입력 : 2020-06-16 20:57

사내게시판서 사의표명

center
최영 나이스그룹 부회장./사진=나이스그룹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아들 '황제 병역'으로 논란이 불거진 최영 나이스그룹 부회장이 직에서 사퇴한다.

16일 나이스그룹에 따르면, 최영 부회장은 오늘(16일) 사내게시판에 사의를 표명했다.

최영 부회장은 사내게시판 게시글에서 "나이스홀딩스 대표이사를 비롯한 그룹 모든 직을 내려놓고자 한다"라며 "아직 모든 의혹이 밝혀지지 않았찌만 저의 불찰로 발생한 일인 만큼 사랑하는 나이스그룹 명성과 위상에 조금이라도 피해주는 일은 없어야 하며, 임직원의 마음에 더이상 상처를 주는 일은 없어야겠다는 생각으로 이같은 결정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최영 부회장 아들 '황제 군복무' 논란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금천구 공군 부대 비위 행위를 폭로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오면서 확산됐다.

청원자는 청원글에서 A병사가 주말마다 빨래를 외부로 반출해 비서에게 부탁하고 1인실을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A병사는 냉방병에 걸렸다는 이유로 전용 생활관을 제공하는 등 특혜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특혜를 주기 위해 아버지인 최영 부회장이 직접 군부대에 전화해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공군은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영 부회장은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영 부회장은 "조사가 진행중임에도 많은 억측성 기사들이 생산되는 것에 대해서는 안타까운 마음이 있다"라며 "공군의 공식적인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갱닞겅니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생각을 하고 있으며, 모든 의혹들은 조사 결과를 통해 명확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최영 부회장은 한화종금, 우리금융지주를 거쳐 동원창업투자금융 상무, 한국신용정보 부사장을 역임한 후 작년 12월 그룹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나이스홀딩스 신임대표로는 이현닫기이현기사 모아보기석 나이스홀딩스 경영기획본부장이 맡게 됐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전하경 기자기사 더보기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