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7.14(화)

생·손보협회, 우수인증설계사 3만1919명 선정

기사입력 : 2020-05-31 12:00

우수인증설계사 비율 전년 比 상승
인증로고 사용권 부여 등 혜택 제공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사진 = 생명·손해보험협회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는 2020년도 우수인증설계사 3만1919명을 선정했다. 우수인증설계사 제도는 보험상품의 완전판매와 건전한 모집질서 확립을 위해 지난 2008년 마련돼 올해로 13번째다.

31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양 협회는 올해 4~5월 보험사로부터 우수인증설계사 인증신청 접수 및 인증심사를 통해 생보업계 1만3839명, 손보업계 1만8080명을 각각 인증하기로 했다. 인증 기간은 오는 6월 1일부터 내년 5월 31일까지 1년이다. 우수인증설계사 평가 기준에는 등록기간과 13·25차 신계약유지율, 모집실적, 불완전 판매건수 유무 등이 종합적으로 반영된다.

올해 생보업계 인증 인원은 전체 대상자(9만2211명)의 15%에 해당한다. 이는 전년(13.5%) 대비 1.5%p 상승한 수치다. 협회 관계자는 "저출산·고령화 심화 및 생보시장 포화 등 구조적인 영업환경 변화에도 불구하고 고객우선의 책임의식 및 완전판매 강화, 자질향상 노력에 따른 보험설계사조직의 고능률화에 기인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올해 우수인증설계사는 평균 등록기간, 13회차 유지율, 연평균 소득 등이 전년 대비 증가했다. 평균연령은 51.4세로 전년보다 0.3세 감소했으며, 등록기간은 1.5년 증가했다. 연평균 소득은 9568만원으로 641만원 늘었다. 13회차 및 25회차 유지율은 97.7%, 91.9%로 생보사 평균인 90%, 80%를 크게 상회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발된 설계사는 4627명(33.4%), '골든펠로우' 대상자 요건이 되는 5회 이상 연속인증자는 3260명(23.6%)이며, 제도도입 첫해인 2008년부터 13회 연속 인증자는 147명(1.1%)으로 파악됐다. 골든펠로우란 5회 이상 연속인증자 중 등록기간, 인증 횟수, 유지율, 소득 등을 고려해 300명만 선정된다.

손해보험 전체 설계사 인증설계사 비중은 전년(16.5%) 대비 0.2%p 상승한 16.7%를 차지했다. 최근 GA채널의 성장 및 판매채널 다변화, 시장포화 등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 손보업계가 전속설계사 조직 강화와 우수모집인 육성에 적극 나선 데 따른 결과다.

올해 최초 인증자는 5133명(28.4%), '블루리본' 후보자격이 주어지는 5회 이상 연속 인증자는 6701명(37.1%)이며 13회 연속 인증자도 848명(4.7%)인 것으로 나타났다. 블루리본은 5년 이상 연속 우수인증설계사로, 모집질서 위반사실이 없는 자 중 계약유지율, 불완전판매비율, 근속연수, 계약건수 등을 고려하는 손보업계 최고의 명예 자격이다.

올해 우수인증설계사의 13회차 유지율(96.2%), 연평균 소득(10,484만원), 평균연령(53.2세)은 전년보다 증가했으며, 활동기간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13회차 유지율은 전년대비 0.2%p 상승했으며, 연평균 소득은 전년대비 137만원 증가하는 등 모집조직의 효율이 상승하는 추세를 보였다.

생·손보협회는 보험사와 함께 인증자의 사기진작, 제도의 대외적 신뢰유지나 홍보강화를 위해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생보협회는 인증로고 사용권 부여 외 ID카드, 본인 홍보용 리플렛, 우수인증설계사 인증서와 소식지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손보협회는 인증로고 사용권(명함, 보험증권, 청약서 등) 부여, 인증서 배포, 사내방송 홍보 추진 등을 제공한다.

협회 관계자는 "보험상품은 장기간 유지될수록 소비자가 혜택을 보는 구조이지만, 판매할 시점에는 즉시 효용을 체감하기 어려운 무형의 상품으로 이를 취급하는 모집종사자의 강한 책임감과 윤리의식이 필요하다"며 "불완전판매 건수가 한 건도 없는 우수인증설계사 제도의 운영은 소비자의 위험보장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유정화 기자기사 더보기

보험 BEST CLICK

오늘의 뉴스